2024.06.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3℃
  • 구름조금강릉 32.8℃
  • 구름조금서울 28.0℃
  • 구름조금대전 31.7℃
  • 구름많음대구 33.4℃
  • 구름많음울산 25.7℃
  • 구름많음광주 30.8℃
  • 구름많음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6.2℃
  • 맑음제주 25.0℃
  • 흐림강화 21.7℃
  • 맑음보은 30.7℃
  • 맑음금산 31.0℃
  • 구름조금강진군 27.0℃
  • 구름많음경주시 29.9℃
  • 구름많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사회


지자체에 불만, '현충일 욱일기' 내건 아파트 주민 슬그머니 철거

현충일에 욱일기를 내걸며 여론의 뭇매를 맞았던 부산의 한 아파트 주민이 결국 욱일기를 슬그머니 내렸다.

 

7일 부산 수영구 주민들에 따르면 해당 아파트 창문 밖에 내걸렸던 욱일기는 전날 밤늦게 철거됐다.

 

현재는 두 개의 욱일기 사이에 걸려 있던 '민관합동 사기극'이란 문구가 적힌 현수막만 붙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이 주민이 창밖으로 욱일기를 내건 사실이 언론 기사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퍼지면서 해당 주민을 향해서 엄청난 비난이 쏟아졌다.

 

경찰과 지자체까지 나서 해당 집을 찾아가 욱일기를 내리라고 설득하려 했지만, 해당 집 앞에는 '여행 가서 아무도 없다'는 내용의 종이만 붙어 있고 아무도 응답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주민의 행동이 네티즌의 공분을 불러오면서 신상 털기도 잇따랐다.

 

주민의 이름은 물론이고, 살고 있는 아파트 이름과 호실, 의사인 직업까지 공개가 됐다.

 

이 과정에서 동명이인인 의사로 처음에 소문이 잘못 퍼지면서, 해당 의사가 근무하는 병원의 홈페이지가 다운되는 소동이 일기도 했다.

 

동명이인으로 피해를 본 의사의 지인은 SNS에 "공교롭게도 제 지인이 이름과 직업까지 같아 당사자로 오해받고 신상이 털리고 있다"면서 "부산 욱일기 마녀 사장을 멈춰주세요"라고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해당 주민의 현관 앞도 오물과 비난 글로 뒤덮였다.

 

현관에는 음식물로 추정되는 오물이 묻어있고, '나잇값도 못 한다', '토착왜구' 등이 써진 글이 현관에 도배가 된 사진도 공개됐다.

 

이 주민은 지방자치단체와 법적 갈등을 빚는 문제를 공론화하려고 이런 일을 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제헌절, 광복절에도 욱일기를 게양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친 바 있다.

 

현재 경찰과 지방자치단체는 옥외물광고법 위반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이 주민이 주장하는 내용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부산 시민 김모(40)씨는 "지자체에 불만이 있더라도 이렇게 비틀린 방식으로 표현한다면 시민 동의를 얻기 어렵다"면서 "순국선열을 기리는 현충일에 전범기를 건 것은 한참 선을 넘었고, 법적으로 제재까지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