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구름많음동두천 31.4℃
  • 구름조금강릉 29.4℃
  • 구름많음서울 33.0℃
  • 구름조금대전 30.4℃
  • 흐림대구 28.9℃
  • 구름많음울산 26.2℃
  • 구름많음광주 29.4℃
  • 구름많음부산 26.5℃
  • 흐림고창 29.2℃
  • 구름많음제주 27.1℃
  • 구름많음강화 28.0℃
  • 구름조금보은 27.5℃
  • 구름조금금산 28.6℃
  • 구름많음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8.0℃
  • 흐림거제 24.3℃
기상청 제공

영상뉴스


나를 정치판으로 뛰어들게 한 사람은 바로 이 두 사람! 윤석열과 한동훈

박균택, 내가 정치판에 뛰어든 까닭은...

 

 

제가 광주고검장 재직 시 정치 입문 권유받았습니다. 그때 나는 거절했습니다. 제가 사교적인 성격이 아니고, 정치를 잘할 것 같지도 않았습니다. 굳이 내가 나가야 할 명분도 찾지 못했습니다. 그러다가 윤석열 정권이 탄생되고, 한동훈 검사가 실세로 등장한 것을 보면서 ”이대로 있을 수는 없겠다. 저 사람들을 잘 아는 내가 나서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국가가 필요하다면 성격을 바꿔서라도 정치를 해야겠다고 결심했습니다.

 

엘리트 검사 출신 박균택 국회의원 당선인의 말이다.

 

‘배종호의 파워인터뷰-박균택 당선인’ 마지막 회에는 ▲‘전직 검사 윤석열과 한동훈의 등장이 나를 정치권으로 뛰어들게 했다’ ▲특수부는 왜 해체돼야 하는가? ▲검찰 개혁의 방향은? ▲정치검찰에 대한 경고 등 내용이다. 

 

박균택 전 검사가 인터뷰에서 후배 검사들에게 이렇게 당부했다.

 

“후배 검사들도 윤석열 정권에서 검찰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것은 알 것입니다. 일선의 후배 검사님들도 많이 느낄 것입니다. 왜 검찰이 야당 대표 부부를 상대로는 저렇게 3년씩 수사를 하면서 여당, 그리고 대통령 부인을 상대로는 소환 조차 못하는가. 이런 문제들이 지금 검찰에서 빚어지고 있는 것이 아픈 현실입니다. 검찰은 지금 망하는 길로 가고 있습니다.

검찰 개혁을 얘기하지 않는 사람이 없습니다. 그런 것을 본다면 여러분들은 검찰 수뇌부와 정치 검사들을 향해서 분노해야 맞습니다.그리고 저항해야 맞습니다.

 

여러분들이 제발 검찰이 바른길로 가도록 직접 수사권을 놓는 일이 있더라도 인권 감독관으로서 지위를 놓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검찰이 국민의 신뢰를 받는 길로 가도록 여러분들에게 권하고 싶습니다.일선에서 묵묵히 일하는 분들 참 마음 아픈데 여러분들이 희망이니까 검찰이 좀 더 바른 길로 갈 수 있도록 내부에서 노력을 많이 해주시기 바랍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지자체 혼자 만으론 안돼!" 민간의 아이디어를 지역에 끌어들여 지역 발전을 이끈다
예산 충남방적 부지엔 '맛 체험' 단지…백종원 더본코리아와 협력 국토부, 민관협력 지역상생협약사업 9곳 선정...1곳당 최대 50억 원 지원 평창 클래식 예술마을, 영양 발효감각 복합 플랫폼, 장수 K-샤모니 조성사업... 민간기업이나 단체가 아이디어를 내고 지자체와 사업을 함께 계획하고, 사업비는 지자체와 정부간 투자협약을 통해 마련하는 민관협력 지역발전 사업이 착수된다. 국토교통부는 21일 민관협력 지역상생협약사업 공모 결과 강원도 평창군과 전북 장수군, 경북 영양군 등이 제안한 지역특화 발전 사업 9건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민관협력 지역상생 협약사업은 전문성을 갖춘 민간기업·단체가 지자체와 지역 맞춤 사업을 함께 계획하고, 정부와 지자체는 지역발전투자협약을 맺어 필요한 시설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1곳당 최대 3년간 국비 50억원을 지원한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지역의 문화자원과 산업자본 등을 지역의 특성에 맞게 사업화 함으로써 지역 발전을 도모하려는 취지이다. 예산군은 백종원 대표가 이끄는 '더본코리아'와 옛 충남방적 부지를 맥주 양조장, 전통주 체험장 등이 들어서는 문화복합단지로 재탄생시킨다. 전북 장수는 100대 명산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기업 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