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6 (일)

  • 맑음동두천 20.9℃
  • 맑음강릉 24.8℃
  • 맑음서울 22.1℃
  • 맑음대전 22.8℃
  • 맑음대구 24.0℃
  • 맑음울산 23.6℃
  • 맑음광주 22.8℃
  • 맑음부산 24.5℃
  • 구름조금고창 22.7℃
  • 구름많음제주 24.6℃
  • 맑음강화 22.8℃
  • 맑음보은 21.1℃
  • 맑음금산 22.4℃
  • 맑음강진군 24.5℃
  • 맑음경주시 24.7℃
  • 맑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사회


한우 이어 돼지고기에서 나온 ‘주삿바늘’에 경악

투 플러스(우리나라의 한우 등급 판정은 1++(투 플러스), 1+(원 플러스), 1, 2, 3 등 5등급으로 나눈다) 한우를 먹다가 고기 안에 있던 주삿바늘을 삼켰다는 B씨의 사연이 알려져 논란인 가운데 이번에는 돼지고기에서도 동일한 주삿바늘이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우 주삿바늘 나온 뉴스 보면서 밥 먹는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는데 작성자 A씨는 “한우에서 주삿바늘이 나왔다는 뉴스를 보면서 돼지고기로 제육볶음을 만들어 먹고 있는데 주삿바늘이 나왔다”고 썼다.

 

그는 “무언가 입에서 ‘와드득’ 하길래 뱉어보니 뉴스에서 나온 것과 똑같은 주삿바늘이었다”면서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제육볶음 사이에 끝 면이 날카로운 주삿바늘이 섞여 있다.

 

길이는 약 5cm로 추정된다. 아이들에게 안 줘서 다행이라는 A씨는 “너무 놀랐다”며 “너무 무섭다. 어디에 신고하면 좋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정육점에서 일하고 있다는 한 네티즌은 “주삿바늘이 아니고 고기 자르는 슬라이스기의 두께 조정하는 게 잘 안 맞아서 쇠를 깎은 바늘로 알고 있다”며 “슬라이스기 혹은 연육기를 사용 하는 중에 바늘이 부러진 채로 팔려나가는 상황이라 생각 된다,”고 추정했다.

 

한편 B씨는 지난 9일 인터넷 광고를 보고 투플러스 등급 알뜰 한우 모둠 658g을 3만2000원에 샀다고 했다.

 

주말에 남편과 고기를 구워 먹던 중 뭔가 딱딱한게 씹혀서 뱉었다는 B씨는 “처음에는 작은 철심이라 옆에 뱉어놓고 계속 먹었다”며 “또 씹혀서 뱉었는데 주사 바늘침, 뾰족한 앞머리가 나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바로 식사를 중단한 그는 “남은 고기를 가위로 다 잘라 확인했지만 다른 조각은 안보였다”며 “600g 중 400g을 먹은 상태라 혹시 다른 조각을 삼킨 건 아닌가 찝찝한 마음에 병원 응급실을 찾아가 엑스레이를 촬영했다”고 말했다.

 

검사 결과 B씨는 이상이 없었지만 남편 위장에서 바늘 조각으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발견됐다.

 

그는 바늘 사진과 남편 엑스레이 사진 등을 첨부하며 “찌그러진 바늘은 처음 먹다가 뱉은 조각이다. 남편이 씹어서 저렇다. 두 번째 뱉은 게 바늘 앞머리였다”며 “크기는 손가락 두 마디 정도”라고 부연했다.

 

B씨는 이어 “주말이라 판매 업체와 통화가 안돼서 메시지를 남겨놨는데 월요일 오전 중 남편에게 전화가 와서 ‘저런게 나올리 없다’며 사과 한마디 없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저녁이 되어서야 업체 측은 환불과 함께 병원 진료 영수증을 첨부해 주면 처리해 주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이런 경우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물었다.

 

이어 “삼킨 바늘이 내장에 찔리거나 박혀서 안나오면 어쩌나 신경 쓰여 잠도 제대로 못잔다”며 “남편은 일도 못가고 연차 쓰면서 매일 병원에서 경과 관찰 중”이라고 하소연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윤대통령 장모 최은순씨, 27억원 과징금 취소 2심도 패소
윤석열 대통령 장모 최은순(77) 씨가 경기 성남시 도촌동 부동산 매입과 관련해 성남시 중원구청이 부과한 27억원대 과징금 처분을 취소해 달라며 낸 소송 항소심에서도 패소했다. 수원고법 행정1부(노경필 차지원 이봉락 고법판사)는 14일 최씨가 중원구청장을 상대로 제기한 과징금 부과 처분 취소 소송 항소심에서 원고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고 패소 판결을 한 1심을 유지했다. 앞서 성남시 중원구는 2020년 6월 부동산실명법을 위반한 이유로 최씨와 동업자 A에게 각각 과징금 27억3천여만원을 부과했다. 이에 최씨는 "문제의 부동산 실소유자는 다른 사람이고, 원고는 이들에게 명의신탁하지 않았다"며 "위법한 처분"이라고 소송을 제기했으나 1심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1심 재판부는 "원고는 부동산실명법을 위반해 도촌동 부동산을 A씨 등에게 명의 신탁한 사실을 인정할 수 있고, 이를 전제로 한 이 사건 처분은 적법하다고 판단된다"고 판시했다. 또 "원고가 주장하는 사정들을 모두 참작하더라도 이 사건 처분으로 달성하려는 공익에 비춰 원고가 받을 불이익이 중하다가 볼 수 없으므로 피고가 이 사건 처분을 한 것에 재량권을 일탈·남용한 위법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