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6℃
  • 구름많음강릉 23.8℃
  • 박무서울 16.3℃
  • 박무대전 16.0℃
  • 구름많음대구 18.7℃
  • 흐림울산 17.4℃
  • 박무광주 18.1℃
  • 구름많음부산 19.3℃
  • 구름많음고창 ℃
  • 박무제주 17.6℃
  • 구름조금강화 14.8℃
  • 구름많음보은 14.3℃
  • 구름많음금산 14.7℃
  • 맑음강진군 15.8℃
  • 구름많음경주시 15.2℃
  • 구름많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4.10 총선


'수원무' 염태영, "민생 살릴 골든타임은 10일...현 정부 거꾸로 경제정책 바로 잡아 달라"

4·10 총선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8일 더불어민주당 수원시무 염태영 후보는 수원시 권선구와 영통구를 돌며 막판 유세 총력전에 나섰다. 
 

염 후보는 수원무 선거구 구석구석을 유세차와 도보로 다니면서 “민생과 우리의 삶을 살릴 골든타임인 오는 10일 반드시 투표해 윤석열 정부의 ‘거꾸로 경제 정책’을 바로잡아 달라”고 호소했다.
 

 

염태영 후보는 “윤석열 정권은 경제와 민생을 살릴 능력과 의지 모두 없는 것 같다”며 “서민들의 삶이 벼랑 끝에 내몰리고 있는데도 무능의 극치만 보여주고 있다. 민생과 경제를 살릴 민주당에 힘을 모아달라”고 외쳤다.
 

또한 “윤석열 정부 출범 2년 동안 민생이 파탄났고, 안전이 붕괴됐으며, 굴욕적인 대일본 외교정책과 엑스포 유치 실패로 국민의 자존심이 크게 추락했다”며“국가 요직은 검찰 출신이 대거 차지했고, 대통령 부인과 관련해서는 고속도로 게이트, 명품백 수수 의혹, 주가조작 의혹 등 논란이 차고 넘친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는 나라를 이렇게 망쳐놓고도 ‘입틀막’, ‘칼틀막’, ‘파틀막’으로 국민과 언론의 입에 재갈을 물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염 후보는 “오는 4월10일 투표를 통해 무능하고 오만한 윤석열 정권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면서 “대한민국을 살리고 수원의 민생, 경제를 회복하는 길은 정권심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경기도 경제부지사의 소임을 마치고 3개월 반동안 위대한 수원시민과 함께하며 저의 열정을 불태워 왔다”며 “시민들의 애절한 목소리가 제 귓전을 맴돈다. 제 손을 꼭 잡아주시며 선거에 이겨서 정권 심판을 해달라는 한분 한분의 말씀을 기억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힘들 때마다 저를 일으켜 세워주신 건 수원시민이었다”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시민 여러분의 염원에 부응하겠다. 부디 총칼보다 무서운 한 표의 힘으로 윤석열 정권을 심판해달라”고 말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