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8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윤상현, "제2의 월세, 관리비 세액 공제로 주거 부담 완화 추진

- 윤상현 의원, 제21대 국회에서 ‘조세특례제한법 및 소득세 개정안’ 대표발의

 

국민의힘 인천 동구 '미추홀구을' 후보로 확정된 윤상현 의원이 22대 총선공약으로 제2의 월세로 불리는 ‘관리비 세액공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현행 조세특례법상 서민들의 주거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제도로 ‘월세액의 세액공제’가 있다.

 

이 제도는 총 급여액이 8천만원 이하인 근로소득을 가진 주택이 없는 근로자가 월세를 지급하는 경우 해당 금액의 100분의 15(총급여액이 5천500만원 이하인 경우 100분의 17)를 해당 과세기간의 종합소득산출세액에서 공제하도록 하고 있다.

 

최근 통계청과 행전안전부의 통계에 따르면, 올해는 독거노인과 미혼청년 등이 늘어나면서 1인가구 천만가구 시대를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성가족부가 3년주기로 실시하는 ‘2020년 가족실태조사’에서 1인가구의 가장 필요한 정책은 ‘주택 안정 지원’의 문제로 꼽힌 바 있다.

 

그러나 최근 전셋값 급등으로 인한 전세를 월세화로 전환하는 추세가 가속화되고, 월세를 낮추고 관리비를 더 올리는 ‘꼼수월세’가 등장하는 등 취약계층의 주거비용은 더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특히 원룸이나 오피스텔 등의 관리비가 크게 오르면서 청년 등 주거 취약계층의 관리비는 제2의 월세로 인식되며 월세액 외에 관리비가 실질적인 주거비용부담으로 작용돼 서민들의 주거안정을 해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제21대 국회에서 임차주택의 관리비에 대해서도 세액공제 특례를 적용받도록 하는 ‘조세특례법 및 소득세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한 바 있는 윤 의원은 22대 총선에서도 이와 같은 공약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윤 의원은 공약에서 현행 월세 세액공제를 받는 대상자와 동일하게 임차주택 관리비에 대한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근거 규정도 신설했다.

 

 

윤상현 의원은 “최근 전월세 상한액 제한으로 물가인상을 이유로 한 관리비 인상이 두드러지고 있다”면서 “관리비는 실질적으로 주거비용 부담으로 전가되고 있어 관리비에 대한 세액공제를 통해 저소득층의 주거안정을 도모하고, 관리비 정보의 투명성이 확보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상생협의' 6법, 21대 국회 임기 내 즉각 처리하라
- 가맹사업법 개정안, 중소기업협동조합법 등 입법까지 얼마 안남아 - 선거철 앞다퉈 이야기하던 ‘민생 입법’, 21대 임기 내 처리해야 더불어민주당과 참여연대·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등 시민단체가 중·소상공인들이 가맹사업법 개정안, 중소기업협동조합법 등 상생협의 6법을 21대 국회 내 처리할 것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소상공인위원회는 이들 단체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국회 내 '상생협의 6법' 처리에 정부 여당이 협조할 것을 촉구했다. 상생협의 6법은 ▲가맹점주단체 등록제와 협상권 도입을 위한 가맹사업법 개정안 ▲중소기업협동조합의 거래조건 협상을 위한 공동행위를 허용하는 중소기업협동조합법 개정안 ▲단체구성과 협의권 도입을 골자로 하는 대리점법 개정안▲온라인플랫폼 독점 규제 및 공정화법 제정안 ▲중소기업 협상력 강화를 위한 공정거래법 개정안 ▲수탁기업과 단결권, 협의권을 강화하는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법 등이다. 이날 기자회견에 함께 한 박주민 민주당 의원은 “거대 양당은 모두 22대 국회의원 선거 시즌 내내 ‘민생’을 외쳤고 후보자들은 너나 할 거 없이 지역구 전통시장을 찾아 고물가, 고금리, 경기 침체 문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