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8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사회


환경이 어려울수록 환자 생명이 첫째, 제네바 선언 준수해야

-“환자 생명을 첫째로 생각해 달라”는 폐암 말기 회장의 간절한 호소,

-의사는 어떠한 이유로도 환자를 방치해선 안 돼,

-윤 대통령, “의료계는 국민을 이길 수 없어”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발한 전공의들의 집단사직으로 수술대란의 우려가 커지자 폐암환우회장이 나서 “의사들이 관용을 보여 달라”는 애타는 호소를 하고 있다.

 

이건주 한국폐암환우회 회장은 19일, 유튜브 채널 '폐암 환우 TV'를 통해 "모든 의료 정책은 환자 중심이 되어야 한다"며 "환자들은 나 몰라라 하고 정부와 의사단체가 서로의 입장만 주장하면서 극한투쟁을 벌이는 모양이 참으로 볼썽사납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회장은 지난 2001년 위암 3기 진단에 이어 2016년 폐암 4기 판정을 받아 지금까지 120회가 넘는 항암 치료를 받았다. 더는 쓸 약이 없어 작년 11월 치료가 중단된 이 회장은 현재 호스피스 병동 입원을 기다리고 있다.

 

그는 정부를 향해 "교육은 백년대계인데 갑자기 의대 정원을 증원하면 신설해야 하는 대학 입장에서는 어떻게 그 의대 교육이 완전해질 수 있다고 생각하겠느냐?"며 "준비 안 된 증원은 의사의 질을 낮출 수밖에 없다"고 했다.

 

대한의사협회와 젊은 전공의들에게는 "부족한 사회에 대한 관용을 보여 달라"며 "환자들은 삶의 막바지에서 간절하게 치료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어려운 환경일수록 환자 생명을 첫째로 생각하겠노라는 제네바 선언을 지켜 달라,"고 호소했다.

 

이 회장은 "폐암 환자가 수술을 못 받고 병원 진료에 차질이 있을 것이라는 언론 보도가 나오고 있다"며 "당국과 의협은 상호 이해와 협력의 기조 위에 서로 양보해 원만한 조건으로 합의해야 한다. 생명을 다루는 의료 현장을 절대로 방기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서는 "의욕적인 국정 운영과 의료 정책을 지지한다,"면서도 "환자들의 입장에서 환자들의 의견을 살펴 정책을 세우고 집행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같은 날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 방침에 반발하는 의료계를 겨냥해 "지난 정부처럼 지나가지 않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참모진으로부터 대형병원 전공의들의 집단사직 돌입 등 의료계의 집단행동 관련 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이러한 취지로 발언했다. 앞서 2014년 원격의료 도입 철회, 2020년 의대 정원 증원 무산 등을 반복했던 과거 정부와는 다르단 뜻이다.

 

윤 대통령은 특히 의료계 일각의 '정부는 의사를 이길 수 없다'는 인식에 대해 "의료계는 국민을 이길 수 없다"며 "의료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의 관점에서 국방이나 치안과 다름없이 위중한 문제"라고 강조했다고 한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전세사기 대책위 "국민 안전 책임자인 정부...말 대신 행동에 동참하라"
더불어민주당 전세사기근절특별위와 전세사기·깡통전세 피해자 전국대책위 등이 17일 국회소통관에서 '전세사기 특별법 개정안 본회의 처리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들은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다"며 '전세사기특별법 개정안' 21대 국회 본회의 처리를 촉구했다. 특별위 특별위원장인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진보당 윤희숙 상임대표, 강성희 의원, 이원호 빈곤사회연대 집행위원, 진훈범 대전전세사기피해대책위(이하 대책위) 위원 등이 참석한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책위는 “이번 총선 기간 동안 약 1만5000여 명의 전세 사기 피해자들은 임대인에 대한 재판, 명도소송 경매 등 많은 고난과 어려움을 겪으며 버텨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책위는 "정부 여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 민생을 가장 중요시 여긴다고 말했으나 지금 현장에서는 언제 쫓겨날지 모르는 불안, 보금자리를 박탈당한 허탈함으로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큰 고통을 받고 있는 피해자들이 많다“며 ”이들이 더 이상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도록 따뜻한 가정 아래 보호받을 수 있도록 신속하게 특별법 개정안을 처리해 달라. 간곡히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대책위는 "지금 당장 특별법이 통과된다고 해도 우리는 그때쯤이면 길바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