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7.3℃
  • 흐림강릉 3.6℃
  • 구름많음서울 8.5℃
  • 구름많음대전 8.8℃
  • 흐림대구 8.9℃
  • 구름많음울산 6.8℃
  • 구름조금광주 10.9℃
  • 구름많음부산 10.1℃
  • 구름조금고창 8.9℃
  • 구름조금제주 10.2℃
  • 구름조금강화 7.4℃
  • 흐림보은 7.4℃
  • 구름많음금산 8.2℃
  • 맑음강진군 11.8℃
  • 흐림경주시 6.3℃
  • 구름많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사회


팽창・난개발은 이제 그만! 도시계획의 대안으로 제시되는 뉴어바니즘, 목포에 접목하다!

국내 첫 뉴 어바니즘 전문가단체 ‘국도1호선 포럼’ 12일 서울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개최

무분별한 팽창과 난개발이 주를 이룬 지금까지의 도시계획에 대한 반성에서 시작한 이른바 뉴어바니즘(new urbanism·) 즉, 새로운 도시개선운동이 국도1호선의 시발점인 전라남도 목포에서 추진된다.

 

지난 6월 설립된 ‘국도1호선포럼(대표 송하철 목포대 총장, 허희영 한국항공대 총장)’이 12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 2관에서 21세기 대한민국 어바니즘(urbanism)을 주제로 제2회 세미나를 연다.

 

 

세미나는 개회 인사, 포럼대표 인사, 기조 강연, 토크쇼, 포럼회의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국도1호선포럼 기획·설립자인 김수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정책연구소장이 세미나 개회 선언하고, 송하철 목포국립대학교 총장, 허희영 한국항공대학교 총장 등 포럼 대표가 각각 인사를 한다.

 

기조강연은 ‘과거를 되돌아보며, 미래 모빌리티 준비(Preparing Mobility while Rethinking the Past)’라는 주제로 최기주 아주대학교 총장이 발표한다.

 

최 총장은 “과거에는 도로가 경제발전 원동력으로 지대한 역할을 해왔지만, 현대에는 과도하게 자동차 중심 교통체계로 바뀌면서, 환경오염·교통체증 등 심각한 도시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며 “지금은 이 같은 ‘모빌리티 환경변화’를 풀어갈 ‘미래 교통체계 수립’이 시급한 현안 과제로 부상했다”고 진단했다.

 

이 때문에 그는 이번 세미나에서 “최근 등장한 자율주행, 공유 모빌리티, MaaS(Mobility as a Service·서비스로써의 모빌리티) 등 ‘첨단 교통기술 발전’에 따른 ‘교통체계 재편’을 서둘러야한다”고 강조할 예정이다.

 

토크쇼에서는 이상선 넥스트미디어 대표, 류재영 한국물류과학기술학회 부회장, 박영신 전 한국경제신문 건설부동산 전문기자 등이 패널로 참여한다. ‘국도1호선을 통한 지역 발전과 남북 국토 종단 상징성‘에 대해 논의한다. 이후에는 포럼의 향후 계획을 논의하는 포럼회의가 진행된다.

 

이번 행사는 국도1호선포럼(Korea Route No.1 Forum)과 목사포(木思浦·목포를 생각하는 모임)가 주최하고, (사)한국건설관리학회와 (사)지역경제녹색얼라이언스가 후원한다. 국도1호선포럼은 ‘21세기 대한민국 뉴어버니즘(new urbanism)’을 모토로 지난 6월 15일 출범한 ‘도시·교통분야 학계·산업계 전문가 도시개선운동단체’로 지난 6월에는 ‘국도1호선 기점’인 목포에서 창립 기념 첫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에 개최하는 두 차례의 세미나를 통해 포럼은 ‘그레이트(Great Mokpo)’라는 슬로건과 함께 ‘목포·신안·무안지역 발전방안’을 제시해 많은 관심을 끌 전망이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협박이나 강제가 아닌 설득 필요..."대화로 해결책 찾자"는 서울의대 교수들
협박이나 강제가 아닌 설득 필요, "대화로 해결책 찾자"는 서울의대 교수들, 서울대 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어제(26일) 오전 7시 30분부터 서울의대 대강당에서 전격 회동한 뒤 정부가 교수들과 정기적으로 대화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회동은 비대위의 그동안 활동과 사태 출구전략 등을 교수와 전공의들에게 설명하고 의견을 공유하는 '제1회 대면 보고회'로 진행됐다. 교수와 전공의 80여 명이 참석했으며, 회동 자체는 비공개로 진행돼 오전 8시 10분께 끝났다. 비대위는 집단 사직한 전공의들의 복귀를 위해선 협박이나 강제가 아닌 설득이 필요하다며 성명을 발표했다. , 성명에서 비대위는 "전공의들은 자신의 의지에 따라 현장을 떠나고 있는 것이며, 이를 돌리기 위한 대책은 협박이나 강제가 아니라 설득에 의해야 한다,"며 "제자들에 대한 정부의 조치가 법률적으로 부당할 경우 우리도 사법적 위험에 대응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대화는 모든 것에 우선한다. 정부는 의대 교수들과 소통 채널을 만들고 문제의 해결을 위해 정기적으로 만나서 대화하기를 요청한다"며 "실질적인 협의는 4월 총선 이후로 연기하는 대신 그동안 의제 설정과 기본적인 상호 의견교환을 지속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