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6 (금)

  • 구름많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5.4℃
  • 구름조금서울 3.5℃
  • 구름조금대전 5.9℃
  • 구름조금대구 6.7℃
  • 구름많음울산 6.7℃
  • 맑음광주 6.2℃
  • 구름조금부산 10.4℃
  • 맑음고창 6.5℃
  • 구름많음제주 9.1℃
  • 구름조금강화 4.1℃
  • 맑음보은 4.6℃
  • 맑음금산 5.3℃
  • 구름조금강진군 9.0℃
  • 구름많음경주시 6.7℃
  • 구름조금거제 8.9℃
기상청 제공

문화


'지역사회교육사회적협동조합' '책 읽어 주는 문화봉사단' 마무리

 

비영리 민간단체인 「지역사회교육사회적협동조합」의 '책 읽어 주는 문화 봉사' 사업이 마무리됐다.

 

지난 1969년 우리나라에서 시작된 지역 사회 교육 운동을 전국의 학교,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해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고 있는 이 단체는 현재 전국에 30개 지부 약 7,500여 명의 전문 지도사가 활동하고 있다.

 

이 단체가 올해 추진한 '책 읽어 주는 문화 봉사 사업(5월~ 11월까지)'은 50세 이상(예비) 실버 세대의 문화소외 계층을 대상으로 책을 통해서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고 일상 속에서 균등한 독서문화 환경을 조성하고자 기획됐다. 

 

본격적인 활동에 앞서 단체는 전문 지도사인 활동가들을 대상으로 활동계획 및 도서연구 교육활동 개발 등 실전 교육 진행과 성희롱·성폭력 예방을 위한 총 37시간의 교육을 가졌으며, 8월 8일에는 교육을 이수한 활동가들을 대상으로 발대식을 열어 임명식을 진행했다.

 

 

지난 7월~11월까지 약 4개월 간 진행된 아동, 노인, 장애인, 기관 등 총 20여 곳에는 약 20여 명의 전문 활동가들이 2인 1조를 이뤄 책 읽어주기 활동을 전개했다. 이 사업에 활용된 책은 총 200권이며 모두 활동 기관에 기증됐다.

 

책 읽어주기 사업에 참여했던 대부분의 활동가들은 “책을 통해 사람들을 만나고, 그들과 이야기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입을 모았으며 “책 읽어주는 활동을 통해 기쁨을 나누고 마음을 나누는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 단체의 '책 읽어주는 문화 봉사 사업'은 지난 11월 해단식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한편, '책 읽어주는 문화봉사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주관했으며 지역사회교육사회적협동조합이 운영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경력단절 여성 대상 서울시의 취업지원 프로젝트...올해 2,610명을 지원
출산 육아로 경력단절된 3040 여성 대상 -구직활동에 필요한 ‘구직지원금’ -일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인턴십’, -기업에 지원하는 ‘고용장려금’ 등 출산과 육아 등으로 어쩔 수 없이 일을 그만두었던 경력보유 여성을 위해 서울시가 취업을 지원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경력보유 여성을 위한 ‘서울우먼업프로젝트’를 추진, 올해 총 2,610명의 경력보유 여성의 경제활동 복귀를 지원한다. ‘서울우먼업프로젝트’는 한창 일해야 할 나이에 임신과 출산, 육아로 경제활동이 중단된 ‘3040 여성’의 재취업과 사회복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 프로젝트는 ①구직활동에 사용할 수 있는 ‘우먼업 구직지원금’(30만 원×3개월) ②3개월간 기업에서 일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우먼업 인턴십’(생활임금×3개월) ③인턴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기업에 지원하는 ‘우먼업 고용장려금’(300만 원×1회) ‘3종 세트’로 구성된다. 지난해의 경우 ‘서울우먼업프로젝트’를 통해 경력보유여성 942명(구직지원금 904명, 인턴십 59명 *중복 21명)이 취‧창업을 통해 경제활동을 시작했다. 19일부터 3040여성 대상 ‘구직지원금’ 신청 개시, 양육자 우선 선정, 올해 2,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