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1.2℃
  • 흐림강릉 -0.5℃
  • 서울 -0.2℃
  • 비 또는 눈대전 2.2℃
  • 대구 3.1℃
  • 울산 4.0℃
  • 광주 4.9℃
  • 부산 5.1℃
  • 흐림고창 5.4℃
  • 제주 11.3℃
  • 흐림강화 -0.9℃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2.1℃
  • 흐림강진군 5.5℃
  • 흐림경주시 3.5℃
  • 흐림거제 5.5℃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여주 도로명주소 10주년 맞이 그림자조명 홍보

여주시는 지난 2014년 1월부터 시행돼 2024년 1월에 10주년이 되는 도로명주소를 지면에 투영된 그림자조명을 통한 홍보에 나섰다.

 

 

도로명주소는 기존 토지에 부여된 지번 주소가 아닌 건물에 부여된 도로명주소를 사용해, 체계적인 도로명주소의 사용으로 길찾기가 수월하고, 화재나 범죄 등 긴급한 상황에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매우 유용한 주소정보체계이다.

 

관내 설치된 ‘그림자조명’은 특수필름으로 제작한 이미지나 텍스트를 내장한 LED조명을 가로등에 부착해 지면에 비추는 방식으로 현재 홍문사거리 지면, 세종로 여흥상가 지면에 설치돼, 도로명주소 홍보 효과와 함께 아름다운 보행 환경을 조성한다.

 

여주시 행복민원과 관계자는 “도로명주소 10주년을 맞이해 다양한 시책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10분 내외 생활권 이동 10%는 자전거로”...자전거만 타도 탄소중립 앞당겨
(재)숲과 나눔 자전거 시민포럼 주최 ‘탄소중립을 위한 자전거 친화도시 1010’ 제안‘ 국회토론회 시민 10명 중 1명이 출퇴근 등의 이동 수단으로서 자전거를 이용하기만 해도 탄소중립을 실현하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수송부문이 온실가스 배출량의 14%를 차지하고 있는 우리나라에서 자전거로 10분 내외의 거리를 이동할 때 10명 중 1명, 즉 시민 10%가 자전거를 이용해서 교통부문에서 탄소중립을 앞당기자는 시민 제안이 크게 주목을 받고 있다. 재단법인 숲과나눔(이사장 장재연)은 20일(화)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탄소중립을 위한 ‘자전거 친화도시 1010’을 제안하며”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재)숲과나눔 자전거시민포럼(공동대표 김광훈 광주에코바이크 운영위원장, 정현수 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 회장, 윤제용 서울대학교 화학생물공학부 교수)과 이용빈 의원실(더불어민주당/광산갑)이 공동 주최하였으며, 광주에코바이크와 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 바이크매거진, 싸이클러블코리아, 한국자전거단체협의회, 자전거타기운동연합,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 생태교통네트워크가 후원했다. 윤제용 공동대표는 토론회 시작에 앞서 “‘자전거 친화도시 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