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1.2℃
  • 흐림강릉 -0.5℃
  • 서울 -0.2℃
  • 비 또는 눈대전 2.2℃
  • 대구 3.1℃
  • 울산 4.0℃
  • 광주 4.9℃
  • 부산 5.1℃
  • 흐림고창 5.4℃
  • 제주 11.3℃
  • 흐림강화 -0.9℃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2.1℃
  • 흐림강진군 5.5℃
  • 흐림경주시 3.5℃
  • 흐림거제 5.5℃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하남시,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 개최

-7m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조명 포토존 등 설치로 볼거리 가득
-무중력 산타 퍼포먼스 등 다양한 행사로 따뜻한 연말 분위기 조성

“미사문화거리에서 마음이 따뜻해지는 연말 추억 선물을 받았어요!”

 

하남시(시장 이현재)가 미사문화거리에서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식’ 및 ‘울면 안 돼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 점등식에 앞서 토크 버스커가 진행하는 토크 콘서트에서 시민들이 올 한해 힘들었던 경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고 ▲ 트리를 가리고 있던 현수막 제막과 함께 트리 점등▲ 공중부양 산타 퍼포먼스 ▲ 미사소년소녀합창단의 축하공연이 펼쳐져 시민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이어서 남성 중창 트리오 ‘로마놈들’의 팝페라 공연이 이어져 시민과 방문객들에게 따뜻하고 즐거운 시간을 선물했다.

 

이현재 하남시장은 “이번 트리 점등식과 기독교연합회 감사예배, 공연 행사를 통해 이웃 사랑의 의미를 되새기고, 미사문화거리에서 시민 여러분 모두 따뜻하고 행복한 연말을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크리스마스 트리와 함께 설치된 조명 포토존은 시민과 방문객의 볼거리·즐길 거리 제공을 위해 내년 1월 말까지 운영해 미사문화거리를 환하게 밝힐 예정이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10분 내외 생활권 이동 10%는 자전거로”...자전거만 타도 탄소중립 앞당겨
(재)숲과 나눔 자전거 시민포럼 주최 ‘탄소중립을 위한 자전거 친화도시 1010’ 제안‘ 국회토론회 시민 10명 중 1명이 출퇴근 등의 이동 수단으로서 자전거를 이용하기만 해도 탄소중립을 실현하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수송부문이 온실가스 배출량의 14%를 차지하고 있는 우리나라에서 자전거로 10분 내외의 거리를 이동할 때 10명 중 1명, 즉 시민 10%가 자전거를 이용해서 교통부문에서 탄소중립을 앞당기자는 시민 제안이 크게 주목을 받고 있다. 재단법인 숲과나눔(이사장 장재연)은 20일(화)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탄소중립을 위한 ‘자전거 친화도시 1010’을 제안하며”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재)숲과나눔 자전거시민포럼(공동대표 김광훈 광주에코바이크 운영위원장, 정현수 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 회장, 윤제용 서울대학교 화학생물공학부 교수)과 이용빈 의원실(더불어민주당/광산갑)이 공동 주최하였으며, 광주에코바이크와 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 바이크매거진, 싸이클러블코리아, 한국자전거단체협의회, 자전거타기운동연합,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 생태교통네트워크가 후원했다. 윤제용 공동대표는 토론회 시작에 앞서 “‘자전거 친화도시 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