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04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사회


반도체기업 밀집 7개 지역 '고용센터 네트워크' 구성

정부가 반도체 업종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 광역 단위의 특화된 취업·채용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고용노동부는 반도체 기업이 밀집한 수원·용인·부천·성남·이천·평택·천안 등 7개 지역의 고용센터가 함께 참여하는 '반도체 취업지원허브 네트워크'를 구성했다고 1일 밝혔다.

 

반도체 업종은 업황 회복 기대감으로 설비 투자가 증가하고 고용 증가가 예상되지만 기업들은 구인난을 겪고 있다. 고용노동부가 구성한 네트워크는 관할 지역을 넘어 기업과 구직자에게 취업 및 채용 지원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한국반도체산업협회, 한국팹리스산업협회 등과 소통해 업황과 채용 동향을 공유할 예정이다.

 

천안고용센터와 한국고용정보원이 올해 첫 공동사업으로 1일부터 사흘간 청년들을 대상으로 '반도체 온라인 취업컨설팅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한다. 다음달부터는 수원·부천·성남·평택·천안 등 5개 센터로 넓혀 운영한다.

 

29일에는 7개 센터 공통으로 '반도체 일자리 수요 데이'를 연다. 하나마이크론, HCM 등이 인재 채용에 나설 예정이며 기업설명회와 면접 컨설팅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전체 참여기업과 모집 직종과 일정 등은 13일 이후 각 센터 담당자에게 문의하면 된다.

 

이정한 고용부 고용정책실장은 "반도체 산업은 우리 경제의 근간인 만큼 현장과 활발히 소통하면서 고용센터를 중심으로 유관기관과 힘을 합쳐 기업의 복합 애로를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