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0 (월)

  • 맑음동두천 28.7℃
  • 맑음강릉 30.1℃
  • 맑음서울 30.5℃
  • 맑음대전 30.7℃
  • 맑음대구 31.6℃
  • 구름조금울산 28.4℃
  • 맑음광주 30.4℃
  • 구름많음부산 24.2℃
  • 맑음고창 31.6℃
  • 맑음제주 27.9℃
  • 맑음강화 26.7℃
  • 맑음보은 29.8℃
  • 맑음금산 31.0℃
  • 맑음강진군 29.5℃
  • 맑음경주시 32.7℃
  • 맑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도시소비자와 함께 한 “진상미” 수확 행사

여주시(시장 이충우)는 탄화미 등 유적이 발굴된 점동면 흔암리마을 일원에서 여주쌀의 역사와 전통을 되새기기 위해 도시소비자 초청해 여주 대표 벼 품종인 “진상미” 수확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 5월 24일 한국 벼 재배 역사의 산실인 점동면 흔암리 마을을 알리고자 서초구민인 도시소비자 20여명을 초청해 손 모내기 행사가 진행된 장소로 130여일 만인 수확을 기쁨을 나누기 위해 성남시민인 도시소비자 25명을 초청해 진행됐다.

 

이충우 여주시장은 “또한번 도시소비자분들을 초청하여 여주쌀의 역사와 우수성을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하며, 오늘 행사를 통해 조금이나마 한 해 농사의 결실을 느껴보시길 바란다”라고 환영 인사를 건넸다.

 

흔암리마을 이장님의 벼 수확하는 과정에 대한 설명을 시작으로 참여자들 모두 민복을 착용하고, 벼 이삭 낫질, 전통 지게지기, 전통 탈곡기 체험 등 직접 구슬땀을 흘리며 수확의 기쁨과 쌀 농가들의 노고를 잠시나마 경험했다.

 

김영신 작물연구팀장은 “오늘 행사를 통해 우리 식탁에 오르는 쌀이 얼마나 이들의 노고로 재배됐는지 느낄수 있길 바라며, 오늘같은 행사를 통해 여주쌀의 명성과 전통을 홍보하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경찰청장, “대북전단 살포 제지 법적 근거 없지만 진행 경과 살피겠다”
경찰은 북한이 대남 오물풍선을 띄운 배경으로 지목되는 국내 민간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경찰이 "제지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진행 경과를 보면서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윤희근 경찰청장은 10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경찰관 직무집행법(경직법)상 대북전단 살포를 제지할 수 있지 않느냐는 질의에 "오물풍선이 경직법상 제지할 수 있는 근거인 '국민의 생명과 신체에 대한 급박하고 심각한 위협'에 해당한다는 게 명확치 않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2014년 10월 대북전단에 대응해 북한이 민간인 통제구역에 고사포를 발사해 주민에게 심각한 위협을 초래했던 사례를 들어 경찰이 제지할 수 있다고 한 판례가 있다"며 "지금처럼 오물풍선을 단순히 날리는 정도는 국민의 생명과 신체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연결 짓기에는 무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경직법 5조는 경찰관이 사람의 생명 또는 신체에 위해를 끼치거나 재산에 중대한 손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천재, 사변, 인공구조물의 파손이나 붕괴, 교통사고, 위험물의 폭발, 위험한 동물 등의 출현, 극도의 혼잡, 그 밖의 위험한 사태가 있을 때 이런 사태가 막기 위해 경고·억류·제지 등의 조치를 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