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맑음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8.2℃
  • 박무서울 24.3℃
  • 대전 23.3℃
  • 대구 25.5℃
  • 울산 25.1℃
  • 광주 23.1℃
  • 구름많음부산 24.7℃
  • 흐림고창 23.2℃
  • 제주 26.2℃
  • 맑음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3.2℃
  • 흐림금산 23.5℃
  • 흐림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6.6℃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사회·문화


인도 여객열차 탈선으로 최소 200명 이상 사망, 900여 명 부상

2일(현지시간) 인도에서 여객 열차 3대가 충돌해 최소 200명이 목숨을 잃고 900명이 부상을 당했다.

 

3일(현지시간) BBC, AP, CNN 등CNN 등 외신들은 인도 오디샤주 발라소르 시에서 여객열차 2대와 화물열차 1대가 충돌했으며, 이번 사고로 233명이 사망하고 900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또 현재 구조작업을 위해 의사 100명 이상, 구급차 200대 이상을 현장에 급파했다며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아직 정확한 사고 원인은 판명되지 않았다.

 

인도 철도 당국은 한 열차의 객차 10~12대가 탈선했고, 이 객차 일부가 인근 선로에 떨어졌으며, 떨어진 객차는 또 다른 열차와 부딪혔고 이 열차에서도 객차 3대가 탈선했다고 설명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SNS에 "이번 사고로 비통함을 느낀다. 희생자 유족과 함께 할 것"이라며 "사고 현장에서 구조 작업이 진행되고 있고 피해자들에게 가능한 모든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아슈위니 바이슈나우 연방 철도부 장관도 SNS에 “오디샤주의 부바네스와르와 웨스트뱅골주의 콜카타 등지에서 구조대를 보냈고, 국가재난대응부대와 주 정부, 공군도 사고 수습에 동원됐다”고 전했다.

 

인도에서 철도는 주요 장거리 이용 수단으로 하루에 1천200만 명이 열차 1만 4천 대를 이용해 6만 4천㎞를 이동한다. 하지만 신호 장비와 차량 등이 노후하고 안전관리가 부실해 열차 사고가 자주 일어난다.

 

지난 2016년에는 우타르프라데시주에서 열차가 탈선해 약 150여 명이 사망했고, 2018년 10월 펀자브주에서는 달리던 열차가 철로 위에서 축제를 즐기던 인파를 덮쳐 60명이 목숨을 잃기도 했다. 지난해 1월에도 웨스트뱅골주에서 열차 탈선 사고가 일어나 9명 넘게 숨졌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지역소멸 막는다"... 정부, 폐교 활용·농어촌 민박 규제 완화
[M이코노미뉴스= 심승수 기자] 정부가 '저출생에 따른 지방 소멸'을 극복하기 위해 인구감소지역 규제특례 확대 방안을 추진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과거 인구 성장기에 만들어진 획일적인 제도와 규범을 지역 실정에 맞게 개선하고자 한다”며 “인구감소지역 규제특례 확대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022년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 및 시행령을 제정해 89개 인구감소지역에 대해 36개 특례를 부여했고, 이날 26개 규제 특례를 추가로 확정했다. 구체적으로 방안으로, 우선 지방자치단체가 학생 수 감소로 생긴 폐교들을 새로운 문화·예술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한다. 또 농어촌민박에 대한 규제를 완화해 관광객 등 생활 인구 유입을 촉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산업단지 임대료 및 공유재산 사용료 등을 완화하고 기업의 자유로운 경영활동을 보장하기로 했다. 한 총리는 “비수도권 지역의 침체 문제는 저출생, 일자리, 문화·교육 등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얽혀 있는 만큼, 일회적인 대책으로 해결할 수 없다”면서 “지금 당장 해결할 수 있는 부분부터 착실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