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8.0℃
  • 맑음강릉 32.5℃
  • 구름조금서울 27.9℃
  • 맑음대전 27.0℃
  • 맑음대구 30.1℃
  • 맑음울산 29.7℃
  • 맑음광주 28.1℃
  • 맑음부산 28.2℃
  • 맑음고창 26.9℃
  • 박무제주 22.7℃
  • 맑음강화 25.2℃
  • 맑음보은 26.2℃
  • 맑음금산 27.6℃
  • 맑음강진군 27.9℃
  • 맑음경주시 31.1℃
  • 맑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영상뉴스


흙 살리기 배우러 중국에 간 구례군수. 다시마 보고 희망을 얻다!

'탄소중립 흙 살리기' 출범 맞춰 시동 건 구례군
세계 최대 다시마 생산지 중국 산둥성을 가다.

 

다시마 액비로 키운 사과, 셀레늄 함량이 일반 사과에 비해 400배! 

 

지자체 중 최초로 ‘탄소중립 흙살리기’를 선포한 전남 구례군은 최근 다시마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우리나라 농민들이 화학비료, 농약 등 관행농법의 유혹을 떨치지 못한 결과 토양은 미네랄 함유량이 거의 없는 죽은 흙이나 다름없을 정도로 변질됐다.

 

이같은 상황에서 흙 살리기 운동을 시작한 구례군이 새로운 유기물질에 주목을 했다. 해조류 중 특히 다시마가 유기물 함유량이 매우 높다는 사실에 착안, 이를 원료로 가공한 유기농 액비를 찾아 나선 것이다.

 

그러나 다시마는 국내 생산이 충분치 않은 실정. 중국 산둥성 황해 연안이 세계적으로 유명하다는 사실을 확인한 김순호 구례군수와 관계자들은 최근 중국을 다녀왔다.

 

김 군수 일행은 산둥성 룽청(榮成)시 소재 세계적인 다시마 생산회사인 웨이하이 시다이((世代)해양공사 등 관련 업계의 동향을 둘러보고, 또 룽청시 부시장 등 중국 측 고위 관계자들을 만나며 ‘흙 살리기’에 첫 시동을 걸었다. 

 

#다시마 #다시마액비 #중국산둥성다시마 #산둥성다시마 #유기액비 #흙살리기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기증받은 시신으로 '유료' 해부학 강의 ...1회 수강료 60만원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에서 헬스 트레이너, 필라테스 강사 등 비의료인을 대상으로 기증받은 카데바(해부용 시신)를 활용한 유료 해부학 강의를 개설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어제(10일) 의료계에 따르면 운동 지도자들을 대상으로 의학 강의를 제공하는 한 민간업체에서는 서울 가톨릭대 응용해부연구소에서 진행하는 카데바를 활용한 해부학 유료 강의를 열어 왔다. 이 업체는 최근까지 오는 23일 있을 카데바 강의 참여자를 모집했다. 강의는 가톨릭의대 소속 해부학 박사가 실습을 진행하면 수강자가 참관해 인체 구조를 직접 보는 식이다. 수강료는 60만 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업체는 해당 강의를 홍보하는 과정에서 웹 사이트 화면에 '카데바 클래스는 무조건 프레시 카데바(Fresh Cadaver·화학적 처리를 하지 않은 해부용 시신)로 진행됩니다' 등의 설명을 올렸다. 의대 등에서 의학 교육을 위한 카데바가 모자라 실습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교육·연구를 위해 기증된 시신이 비의료인 대상 강의에 영리적 목적으로 활용된 것에 문제가 제기됐다. 다만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해당 강의와 관련해 현재까지 알려진 사실 중 위법한 내용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업체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