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흐림동두천 23.6℃
  • 구름조금강릉 26.0℃
  • 구름많음서울 24.9℃
  • 구름많음대전 25.8℃
  • 맑음대구 27.8℃
  • 구름많음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5.0℃
  • 구름많음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3.7℃
  • 흐림제주 25.0℃
  • 흐림강화 21.7℃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4.9℃
  • 구름많음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5.9℃
  • 흐림거제 23.6℃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김동연 "경기도 약속 지켰다" 선감학원 피해자 지원금 지급

-지자체 최초 지원’ 수식어 반갑지 않다
-경기도 계속해서 피해자 찾고 있다

김동연 경기지사가 24일 “경기도에 거주하는 선감학원 사건 피해자 123분께 지원금을 지급했다”며 “경기도가 약속을 지켰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1982. 9. 30. 선감학원 폐쇄로부터 40년 이상 참 긴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그는 “‘지자체 최초 지원’이라는 수식어가 반갑지 않다”면서 “피해자 지원을 약속한 지난해 10월 이후 많은 피해자들께서 경기도로 이주해 지원을 받게 됐고, 경기도는 계속해서 피해자를 찾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2월 18일 선감학원사건 피해자지원센터를 방문해 환담을 하고 있는 김동연 경기지사 <경기도 제공>

김 지사는 이어 “도내 31개 시·군과 전국 광역자치단체의 협조를 받아 ‘선감학원 사건 피해자 지원사업’을 적극적으로 알리겠다”며 “다시 한번 어린 시절 국가의 폭력으로부터 씻지 못할 상처를 받은 피해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