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7 (토)

  • 맑음동두천 9.0℃
  • 맑음강릉 14.9℃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12.1℃
  • 맑음대구 12.1℃
  • 맑음울산 13.2℃
  • 맑음광주 13.9℃
  • 맑음부산 12.5℃
  • 맑음고창 13.5℃
  • 맑음제주 14.4℃
  • 구름많음강화 5.7℃
  • 맑음보은 11.2℃
  • 맑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13.7℃
  • 맑음경주시 15.5℃
  • 맑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2023 경기국제보트쇼 개막...5일까지 킨텍스·김포 아라마리나에서 열려

-김동연 “해양레저산업의 중심 경기도에서 대한민국 신성장동력 만들 것”

 '2023 경기국제보트쇼'가 3일 고양 킨텍스와 김포 아라마리나에서 개막해 5일까지 사흘간의 일정을 시작했다.


‘경기국제보트쇼’는 대한민국 해양레저산업의 저변확대와 판로 확대를 위해 2008년부터 열린 행사로 올해로 16회째를 맞는다. 국내 최대 낚시 전시회인 한국낚시박람회와는 2022년부터 동시 개최해오고 있다.
 


▲3일 오후 킨텍스 1전시장 3홀에서 열린 2023 경기국제보트쇼 개막식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 이재율 킨텍스 사장, 이덕화 해양수산부 홍보대사, 유관기관장 등이 세리머니(테이프커팅) 및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김동연 경기지사는 오늘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개막식 개회사를 통해“해양레저 산업의 중심 경기도에서 대한민국 신성장동력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경기도는 대한민국 제4차 산업의 허브다. 정보기술(IT)과 반도체, 바이오, 인공지능(AI)빅데이터, 모빌리티 등 모든 새로운 산업의 중심, 대한민국 산업의 모든 심장이 경기도에 있다. 동시에 경기도는 국내 최대의 해양레저 소비시장이자 해양레저 활동의 최적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이테크 기술 산업의 중심지인 경기도에서 앞으로 해양레저 분야의 친환경 하이테크 성장을 견인하길 기대한다. 이는 관광산업, 지역경제 활성화, 또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작년 대비 1.5배 넓게 확보한 3만 2,157m2 규모의 킨텍스 실내 전시장에서는 세일링 요트·고무보트·서프보드 등 150여 척의 레저 선박, 엔진·부속·차량용 견인 장치 등 장비·용품과 카라반·캠핑카 등 해양레저관광과 접목한 대중 아웃도어 제품도 만날 수 있다. 
 


▲사진제공 <경기도>

특히 올해는 첨단기술·친환경 특별관이 운영된다. 


상용 선박을 중심으로 연구개발과 국제표준화가 진행 중인 자율운항 기술의 레저 선박 접목 가능성과 비전 제시를 위해 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 등 대형 조선사가 참여하는 한편, 시험용 선박도 행사장에 옮겨 전시할 예정이다. 


전기 엔진·배터리 등 친환경 레저 선박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 국내 강소기업 제품도 국내·외 기업 관계자와 대중에게 선보인다.


코로나19로 중단됐던 해외바이어의 대면 상담도 재개되며 ‘해양레저산업의 기술혁신을 통한 시장선도의 기회’,‘안전한 해양레저 기반 마련을 위한 해양레저 교육의 중요성’ 등의 국제컨퍼런스와 ‘세일보트 엔진 알아보기’ 등 40개가 넘는 구체적이고 다양한 오픈컨퍼런스가 세 개의 컨퍼런스 장소에서 진행된다.


자세한 행사계획과 내용은 경기국제보트쇼 누리집(www.kibs.com)을 참조하면 된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손흥민, “인생에서 가장 힘든 한주” 위로한 토트넘 팬들에게 감사
-아시안컵 이후 힘들고 고통스러워, 팬들의 환영에 위로받아 -토트넘 동료들이 그리웠지만 국가대표팀도 저의 일부 아시안컵을 마치고 소속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에 복귀한 손흥민은 16일(현지시간) 토트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복귀를 반겨주신 팬들께 정말 감사하다. 그런 환영을 받을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아시안컵 이후 첫 심경을 밝혔다. 손흥민 선수는 “아시안컵 이후 아직 매우 힘들고 고통스러운 상황이었는데 저를 크게 환영해주시고 반겨주셨을 때 정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놀라운 느낌을 받았다”면서 “내 인생에서 가장 힘든 일주일이었다고 할 수 있지만 팬 여러분께서 응원해주신 덕분에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 여러분이 저를 다시 행복하게 해주시고 북돋워주셨다. 죽을 때까지 잊을 수 없는 기억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시즌 우승할 수 있도록, 토트넘 소속으로 뛰는 마지막 날까지 여러분이 행복하게 웃을 수 있도록, 또 여러분이 토트넘 팬이라는 걸 자랑스러워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돌아온 자신을 따뜻하게 맞이해준 팀 동료들에게도 “아시안컵 기간 동안 팀 동료들이 너무 그리웠다. 중요한 시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