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9.9℃
  • 서울 27.1℃
  • 흐림대전 29.3℃
  • 구름많음대구 30.1℃
  • 구름많음울산 28.7℃
  • 흐림광주 29.6℃
  • 구름많음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30.3℃
  • 구름많음제주 34.5℃
  • 흐림강화 24.8℃
  • 흐림보은 28.7℃
  • 흐림금산 28.5℃
  • 흐림강진군 30.2℃
  • 흐림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사회·문화


부산시, 연합뉴스와 엑스포 홍보협력 MOU

해외 79개국 94개 교류 뉴스 통신사에 배포할 계획

 

부산광역시가 연합뉴스와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홍보협력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연합뉴스는 부산엑스포 관련 뉴스를 6개 외국어 기사로 제작해 해외 79개국 94개 교류 뉴스 통신사에 배포할 계획이다.

 

16일 부산시는 서울 종로구 소재 2030부산엑스포 유치지원단 대회의실에서 연합뉴스와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성기홍 연합뉴스 사장과 윤상직 2030부산엑스포유치위 사무총장, 박형준 부산시장이 참석했다.

 

협약 체결에 따라 연합뉴스는 국내외 미디어 네트워크를 활용해 정부와 부산시, 민간의 엑스포 유치 활동을 기사·영상 등 다양한 형태로 제작해 배포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홈페이지 내에 2030부산엑스포 유치 활동 기사를 모은 특집 페이지를 개설할 예정이다.

 

성기홍 사장은 “올림픽, 월드컵과 더불어 3대 국제행사인 엑스포의 부산 유치를 위해 정부와 부산시, 재계의 유치 활동과 함께 국민적 호응이 절실한 시점”이라며 “2030년 부산에서 세계인의 축제가 성대하게 열리고 우리나라 위상 역시 한 단계 도약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형준 시장은 “연합뉴스와의 협약은 2030부산엑스포 유치 당위성과 개최 역량을 국내외로 널리 알릴 수 있는 천금 같은 기회”라고 언급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김포 도심 데이터센터 논란... “학교 앞 설치는 아니잖아요"
[M이코노미 뉴스= 심승수 기자] 김포시청 인근에서 '구래동 데이터센터 착공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연일 시위로 인해 거주 주민들이 소음에 시달리고 있다. 데이터센터 건축주인 외국계 회사는 김포시 구래동 일원에 지상 8층, 지하 4층, 총면적 9만5천㎡ 규모로 센터를 지을 계획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 11일에는 구래동 주민 100여 명에 ‘감정4지구 도시개발사업 부지’ 관련 시위자 30여 명까지 시청 정문 앞에 모여 시위가 절정에 이르렀다. 구래동 주민들은 “구래동 한강신도시에 미국계 데이터센터 업체인 디지털리얼티(DLR)의 센터 착공을 준비를 중단하라”고 외쳤고, 감정4지구 조합원들은 “도시개발 사업 시행자를 구속하라”고 주장했다. 두 단체의 시위가 시청 앞에서 서로 맞물렸고, 경찰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경찰 120여 명을 동원했다. 시위 현장에서는 피켓이나 현수막 등은 물론, 확성기로 특정인에게 원색적인 욕설로 인해 시청 인근 주민들과 사무실 임차인들이 피해를 입었다. 최근 인공지능(AI) 서비스로 인한 데이터 수요가 급증하면서 ‘엣지 데이터센터’에 대한 필요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기업들은 더 빠른 데이터 전송을 위해 엣지 데이터센터 건립을 추진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