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맑음동두천 -4.9℃
  • 구름조금강릉 -1.4℃
  • 맑음서울 -3.8℃
  • 구름많음대전 -4.2℃
  • 구름많음대구 -0.6℃
  • 흐림울산 0.0℃
  • 구름많음광주 -1.2℃
  • 구름많음부산 1.2℃
  • 흐림고창 -2.4℃
  • 구름조금제주 3.8℃
  • 구름많음강화 -3.7℃
  • 구름조금보은 -6.1℃
  • 흐림금산 -4.3℃
  • 구름많음강진군 -0.6℃
  • 흐림경주시 -0.6℃
  • 구름조금거제 1.6℃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김동연 “이제 정치가 희망 되어야"

“경기도의회와 더 높은 단계의 협치를 추구하겠다”
변화의 바람이 중앙정치까지 불 수 있도록, 경기도가 진정한 ‘변화의 중심’ 되겠다

김동연 경기지사는 26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제 정치가 희망이 되어야 한다”며 “더 높은 단계의 협치를 추구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여·야·정 협의체 및 공공기관장 인사청문회 경기도-경기도의회 업무협약식에서 김동연 경기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 지사는 “경기도의회 원구성 108일 만인 25일 오후, 경기도정과 의정사에 길이 남을 ‘도의회 여야정협의체 및 인사청문회 협약식’이 열렸다"며 "대한민국 정치가 ‘희망’의 상징이 될 수 있도록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맞손 잡고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참여정부 시절 <비전 2030> 보고서를 쓰며 가장 고민했던 주제 중 하나는 ‘사회적자본’에 관한 것이었다”고 전제한 뒤 “사람 사이의 사회적 거리를 좁히고, 그 이해와 신뢰를 바탕으로 모든 사회적 비용을 줄일 수 있다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김동연 경기지사와 염종현 경기도의회의장, 남종섭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곽미숙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대표의원이 여·야·정 협의체 및 공공기관장 인사청문회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어 “우리 정치에서도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해보고 싶다”면서“1천390만 경기도민을 대표하는 경기도의원 한 분 한 분과 함께 더 높은 단계의 협치를 추구하겠다. 상호 이해와 신뢰를 기반으로 아름다운 정치가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김 지사는 “정치 선진국의 특징은 협치를 완성할 수 있는 ‘제도’가 잘 마련돼 있다는 것”이라고 언급한 뒤“시작이 늦었고 아직 갈 길이 멀지만, 협치가 온전히 작동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가도록 여.야가 손잡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마지막으로 “변화의 바람이 중앙정치까지 불 수 있도록, 경기도가 진정한 ‘변화의 중심’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 <경기도>

한편, 김동연 지사는 본인의 저서인<대한민국 금기깨기> 를 통해 “경제만큼은 이념과 프레임 논쟁에서 벗어나 여야 간에 책임있는 결정을 빨리할 수 있도록 연정 수준의 토론과 협력을 하자”며 “협치가 이뤄지려면 이를 제도화하는 방안도 필요하다. 여야정 공통공약 추진위원회를 만든 뒤 일부 부처의 장관이나 대통령직속위원회 위원장 등의 자리를 야당에게 맡기는 방법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여기서 더 나아가면 총리를 국회에서 추천하고 실권을 갖게 하는 대연정으로까지 갈 수도 있다. 낮은 수준의 정책 연합에서 높은 수준의 연립내각 구성까지 이르는 협치로 발전하는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