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9.4℃
  • 구름많음강릉 12.4℃
  • 맑음서울 11.2℃
  • 흐림대전 9.2℃
  • 구름많음대구 10.7℃
  • 구름많음울산 12.8℃
  • 구름많음광주 12.4℃
  • 구름많음부산 15.2℃
  • 구름많음고창 11.3℃
  • 구름조금제주 16.4℃
  • 구름조금강화 9.5℃
  • 구름많음보은 6.3℃
  • 흐림금산 6.1℃
  • 구름많음강진군 13.2℃
  • 흐림경주시 12.1℃
  • 구름많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사회


환경부, 제주도와 ‘일회용품 없는 섬’ 만든다

환경부가 제주특별자치도와 유네스코에 등록된 한라산과 성산일출봉 등의 환경을 지키기 위해 일회용품을 줄이고 폐기물을 재활용하는 등 제주도를 탈 플라스틱섬으로 만들기로 결정했다.

 

 

환경부와 제주도는 26일 제주도를 2040년까지 탈플라스틱 섬으로 만들기 위해 ‘2040 플라스틱 제로 섬’ 선언을 실천하는 업무협약을 제주특별자치도청에서 채결했다.

 

환경부는 현재 제주도의 주요 관광지는 국내외적으로 많은 관광객이 찾으면서 한 번 쓰고 버려지는 플라스틱 일회용품 사용으로 인한 쓰레기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제주도는 올해 12월 2일부터 ‘일회용컵 보증금제‘를 시행하며 원활한 제도 이행을 위해 도내 매장 및 소비자에 대한 지원에 상호 협조할 예정이다.

 

또한 영화관 및 체육경기장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한 다회용기 보급사업을 확대하고 이를 통해 관광지역의 선도적인 탈플라스틱 및 폐기물 저감 정책의 성공 사례로 국내외에 알릴 계획이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제주도에서 일회용품을 감량하는 등 탈플라스틱을 위한 새로운 정책 모델을 선도적으로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를 드러냈다.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이번 프로젝트는 환경부와 제주, 국가와 지역이 협력하는 새로운 도전으로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대전환점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남부국제공항 화성 이전 안돼...예산편성 중지하라"
지난 16일 국회 국회교통위원회 예산소위에서 경기남부국제공항(수원군공항) 화성 이전을 검토하기 위한 사전타당성 연구용역 예산 2억원이 증액 편성된 가운데, 이에 강력 반발하는 기자회견이 23일 국회에서 열렸다. 화성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송옥주 의원은 이날 화성시 주민대표 및 환경시민사회단체와 함께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예산의 편성 중지를 요청했다. 이들은 "수원군공항 이전 추진이 막히면서 이번에는 경기남부국제공항 추진을 하고있다"며 "국제공항은 허울뿐이며 군공항 이전을 추진하기 위한 꼼수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해당 사업은 명분도 타당성도 없이 갈등만 유발하는 사업"이라며 "국회의 임무 중 하나는 갈등을 중재하고 조정하는 역할임에도 장기 표류하고 있는 지역 간 갈등 사항을 증폭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특히 "2021년 발표된 제6차 공항개발종합계획의 따르면 '경기남부국제공항의 경우 화성시와 수원시 등 이해당사자 간 합의가 이뤄질 경우 검토할 수 있다'고 언급하고 있다"며 "이해당사자의 논의나 협의, 의견 조율 등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으며 법적 계획인 공항개발종합계획의 의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