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목)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26.6℃
  • 구름많음서울 25.7℃
  • 맑음대전 24.8℃
  • 구름많음대구 26.8℃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6.4℃
  • 맑음부산 24.3℃
  • 구름조금고창 23.1℃
  • 구름조금제주 27.5℃
  • 구름많음강화 22.9℃
  • 흐림보은 23.1℃
  • 구름조금금산 23.1℃
  • 맑음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3.8℃
  • 맑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사회


게임장에 침입해 수백만원 절도 행각 ··· 목발 변장한 절도범 붙잡혀

 

심야 시간대 성인게임장 천장을 뚫고 침입한 뒤 금품을 훔쳐 달아난 50대 남성이 범행 34시간 만에 붙잡혔다. 

 

경기 부천소사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씨(50대)를 구속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20일 오전 4시10분께 부천시의 한 상가 천장을 뜯고 게임장으로 몰래 들어가, 절단기로 지폐교환기 자물쇠를 자른 뒤 보관 중인 현금 195만 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사전에 오락실을 2, 3차례 방문해 구조를 미리 파악한 뒤, 이날 새벽 오락실 옆 공용공간의 천장 석고보드를 뜯고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게임장 측의 신고를 받은 부천소사경찰서는 게임장 내부와 주변 도로의 CCTV를 확인하고, 곧바로 범인을 특정해 검거에 나섰다.

 

경찰은 CCTV 영상을 통해 도주한 A씨가 청색 슬리퍼를 구매해 신는 장면을 눈여겨봤고, 지하철 1호선 부천역을 주로 이용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잠복근무 도중 경찰은 다음날 부천역에서 A씨를 검거하고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범인은 경찰을 따돌리기 위해 목발을 짚은 채 다리를 다친 것처럼 위장했지만, 잠복하던 형사는 CCTV에서 봤던 피의자의 청색 슬리퍼와 일치한다는 것을 알아챘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최근 건강이 좋지 않아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금품을 훔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