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23.0℃
  • 구름많음강릉 26.1℃
  • 구름조금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4.1℃
  • 흐림대구 26.4℃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5.4℃
  • 맑음부산 23.9℃
  • 맑음고창 22.3℃
  • 구름조금제주 27.0℃
  • 구름많음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2.1℃
  • 구름조금금산 22.1℃
  • 맑음강진군 22.7℃
  • 구름많음경주시 23.2℃
  • 구름조금거제 22.4℃
기상청 제공

사회


도로 위 맥주병 2000개 ‘와르르’ … 도로복구 도운 ‘시민의식 빛나’

 

강원도 춘천의 한 시내 도로에서 화물차에 실려 있던 맥주병 2천 개가 한꺼번에 도로로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했으나, 시민들의 도움으로 30여 분 만에 깨끗이 정리한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9일 춘천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50분쯤, 강원도 춘천시 퇴계동의 한 거리에서 5톤 트럭에 실려 있던 맥주 박스가 도로에 일제히 쏟아졌다.

 

이날 사고는 트럭이 사거리에서 좌회전을 하던 중, 5톤 트럭 문이 열리면서 도로 위에 파란 맥주박스들이 무더기로 쏟아져 순식간에 하얀 거품으로 뒤덮였다.

 

차주가 적재함을 열어두고 트럭을 몬 탓에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황한 운전자는 맥주병을 치우기 시작했고, 이때 지나가던 시민 1명이 운전자를 도왔다. 그러자 지나가던 시민들이 가세해 맥주박스를 한 쪽에 모으기 시작했다.

 

 

이날 사고 현장은 시민들이 합심한 시민의식 덕분에 30여 분 만에 말끔히 정리됐다. 이 사고로 깨진 맥주병 때문에 2차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지만, 또 다른 사고나 차량정체는 일어나지 않았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