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1 (화)

  • 구름조금동두천 24.6℃
  • 구름조금강릉 25.8℃
  • 구름조금서울 25.9℃
  • 맑음대전 27.6℃
  • 맑음대구 28.2℃
  • 맑음울산 23.9℃
  • 구름많음광주 25.4℃
  • 맑음부산 23.9℃
  • 구름조금고창 21.6℃
  • 맑음제주 23.1℃
  • 구름많음강화 22.8℃
  • 구름조금보은 27.3℃
  • 구름조금금산 26.2℃
  • 구름많음강진군 25.1℃
  • 맑음경주시 24.7℃
  • 맑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김은혜 "포천 대체매립지 발언은 망언"...긴급 기자회견

김동연 후보 향해 '이면합의 있었나?' 재차 답변 요구
경기지사 선거 쟁점으로 확산

URL복사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수도권 쓰레기를 처리할 대체 매립지가 경기도 포천이라고 알고 있다'는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의 발언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해당 발언은 인천을 넘어 경기지사 선거 쟁점으로 퍼지며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는 최근 김동연 민주당 경기지사 후보를 향해 '포천 매립지'에 대해 박남춘 후보와 이면합의가 있었는지 답하라며 의혹을 제기한데 이어 오늘(18일) 포천 소홀읍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백영현 국민의힘 포천시장 후보와 국민의힘 광역기초자치단체 의원들이 함께 참석해 목소리를 높였다.


김은혜 후보는 “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가 수도권 매립지에 대해 얘기를 했고, ‘대체 매립지는 경기도 포천‘이라고 명시했으며 ‘포천에다가 그걸 쓰면 되는 것’이라는 말도 했다“고 운을 뗐다.


김 후보는 이런 발언을 '망언'으로 규정하고 “박남춘 후보에게 공식적으로 묻는다”며 “환경부, 경기도, 포천시도 모르는 ‘포천 대체 매립지’를 도대체 누구와 협의했는지 밝혀달라. 만약 근거와 과정을 해명하지 못한다면 민주당은 1,390만 경기도민을 무시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규탄했다.


이어 “김동연 후보께도 묻는다”며 “일각에서 제기되는 것처럼 포천 대체 매립지에 대한 이면 합의가 있었다면, 그 의혹에 대해서도 경기도민 앞에 소상히 설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마지막으로 “포천 대체 매립지 논란 그 어디에서도 주민들의 의견을 물었다는 소리는 들을 수 없다”며 “수도권 매립지 문제는 경기도민의 의견과 서울, 그리고 인천의 의견을 함께 수렴하고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누리호 발사 성공…이종호 과기장관 “내년 상반기 누리호 3차 발사”
과학기술통신부가 누리호 발사 성공을 발표했다. 이종호 과기부 장관은 21일 “누리호는 목표궤도에 투입돼 성능검증 위성을 성공적으로 분리하고 궤도에 안착시켰다”며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성공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우주에 하늘이 활짝 열렸다. 대한민국 과학기술이 위대한 전진을 이루었다”며 “대한민국 관측로켓 과학 1호가 발사된지 꼭 30년만”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대한민국은 우리땅에서 우리손으로 우리가 만든 발사체를 우주로 쏘아올리는 7번 째 나라가 되었다”며 “이제 정부는 2027년까지 네 번의 추가발사를 통해 누리호의 기술적 신뢰도와 안정성을 높혀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8월에는 최초의 달 궤도선 다누리호를 발사하고 국제유인우주탐사사업 ‘아르테미스’에도 참여하며 대한민국의 우주역량을 키워나갈 것”이라며 “정부는 우주산업클러스트 육성과 세제 지원 등 다양한 정책적·제도적 지원을 적극 추진해 뉴스페이스 시대를 대비한 자생적 우주산업 생태계를 조성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무에서 유를 창조한 것이나 다름없는 발사체 기술개발을 위해 땀과 눈물과 열정을 쏟아주신 모든 연구원, 기업관계자들께 감사한다”며 “응원해준 국민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