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1 (화)

  • 구름조금동두천 24.6℃
  • 구름조금강릉 25.8℃
  • 구름조금서울 25.9℃
  • 맑음대전 27.6℃
  • 맑음대구 28.2℃
  • 맑음울산 23.9℃
  • 구름많음광주 25.4℃
  • 맑음부산 23.9℃
  • 구름조금고창 21.6℃
  • 맑음제주 23.1℃
  • 구름많음강화 22.8℃
  • 구름조금보은 27.3℃
  • 구름조금금산 26.2℃
  • 구름많음강진군 25.1℃
  • 맑음경주시 24.7℃
  • 맑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사회


'황색포도상구균 유래 세포밖 소포체’ 유방암 치료 효능에 영향

URL복사

유방암 치료에서 ‘황색포도상구균 유래 세포밖 소포체’가 효능을 높일 수 있다는 실험결과가 국내 의료진에 의해 19일 발표됐다.

 

이대여성암병원 유방암갑상선암센터 문병인 교수(이대여성암병원장)와 이대목동병원 융합의학연구원 안정신 교수가 연구해서 국내 특허를 획득한 해당 연구내용은 SCI급 국제 학술 저널에 게재됐다.

 

황색포도상구균은 인체에 정상 세균총으로도 존재 할 수 있으며 식중독, 폐혈증 등 기회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균으로 알려져 있다.

 

본 연구에서는 유방암 항호르몬제의 효능을 향상시키고 인체의 에스트로겐 수치에 영향을 미치는 마이크로바이옴에 관해 연구한 결과 이들 중에서 특히 황색포도상구균 세포밖 소포체의 효능이 뛰어남을 확인했다.

 

문병인 교수는 “정상군과 유방암환자 총 288명의 혈액샘플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 항호르몬제와 황색포도상구균의 세포밖소포체가 함께 들어갔을 때 약물 효능이 높아진다는 것을 실험 결과로 확인했다”고 연구내용을 설명했다.

 

 

안정신 교수는 “황색포도상구균은 경우에 따라 기회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균이지만 세균 유래 성분을 유용하게 사용 할 경우 유방암의 치료제로 개발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고 말했다.

 

현재 문 교수는 이대여성암병원장으로 수많은 유방암 환자의 치료 뿐 아니라 여성암병원의 운영을 책임지고 있으며, 안 교수는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외에도 한국유방건강재단 BRCA 1/2 유전자 사업을 통해 매년 가족력이 있는 건강한 여성 100명을 대상으로 무료로 유전자 검사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누리호 발사 성공…이종호 과기장관 “내년 상반기 누리호 3차 발사”
과학기술통신부가 누리호 발사 성공을 발표했다. 이종호 과기부 장관은 21일 “누리호는 목표궤도에 투입돼 성능검증 위성을 성공적으로 분리하고 궤도에 안착시켰다”며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성공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우주에 하늘이 활짝 열렸다. 대한민국 과학기술이 위대한 전진을 이루었다”며 “대한민국 관측로켓 과학 1호가 발사된지 꼭 30년만”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대한민국은 우리땅에서 우리손으로 우리가 만든 발사체를 우주로 쏘아올리는 7번 째 나라가 되었다”며 “이제 정부는 2027년까지 네 번의 추가발사를 통해 누리호의 기술적 신뢰도와 안정성을 높혀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8월에는 최초의 달 궤도선 다누리호를 발사하고 국제유인우주탐사사업 ‘아르테미스’에도 참여하며 대한민국의 우주역량을 키워나갈 것”이라며 “정부는 우주산업클러스트 육성과 세제 지원 등 다양한 정책적·제도적 지원을 적극 추진해 뉴스페이스 시대를 대비한 자생적 우주산업 생태계를 조성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무에서 유를 창조한 것이나 다름없는 발사체 기술개발을 위해 땀과 눈물과 열정을 쏟아주신 모든 연구원, 기업관계자들께 감사한다”며 “응원해준 국민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