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3 (목)

  • 흐림동두천 22.7℃
  • 흐림강릉 27.7℃
  • 서울 24.4℃
  • 대전 26.1℃
  • 흐림대구 31.0℃
  • 흐림울산 28.1℃
  • 흐림광주 25.8℃
  • 흐림부산 23.3℃
  • 흐림고창 26.2℃
  • 흐림제주 31.8℃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5.2℃
  • 흐림금산 26.3℃
  • 흐림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9.8℃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정보


시도 때도 없이 극심한 두통, 해결 방법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두통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부쩍 늘었다.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온 두통 때문에 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린다는 직장인 박정은 씨(32세). 두통약을 계속 복용하고 있지만 잠시 뿐, 두통이 말끔히 사라지지 않아서 힘들다는 김씨는 아무런 원인도 없이 갑자기 찾아온 두통 때문에 최근 건강검진까지 받았다고 했다.

 

김씨와 같은 어려움을 호소하는 이는 또 있다. 직장을 다니다 회사가 어려워지자 퇴직하고 분식업을 시작하게 됐다는 송기석 씨(46세). 처음에는 그나마 현상유지를 해왔지만 코로나19로 매출이 줄면서 심한 두통이 시달리고 있다고 했다.  

 

그렇다면 두통이 생기는 원인은 뭘까?

 

김경빈 박사(한의학)는 두통이 생기는 원인을 “뇌에 공급되는 산소의 양이 부족하거나 불균형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박사는 40년 넘게 만성두통 치료를 해오면서 한의학의 약리작용의 원리를 적용하여 두통의 재발이 거의 없는 풍부한 치료결과를 확보하고 있다.

 

 

만성두통은 적혈구의 산소운반 능력부족에 의해 뇌세포의 산소공급이 부족해지고, 이를 개선하여 뇌세포를 살리기 위해 많은 양의 혈액이 뇌로 흐르게 되는데 이때 뇌의 모세동맥이 확장되고 그 압력 때문에 두통이 나타나게 된다.

 

김 박사는 이러한 만성 두통의 80% 이상은 ‘체질유전적인’ 원인으로 꼽았다.

 

한의학에서는 환자의 체질을 4가지 유형으로 분류하여 그 체질에 맞는 약재를 처방하여 치료 한다. 가장 중점을 두는 치료는 적혈구를 생산하는 골수, 혈액을 청소하는 세탁기인 신장, 혈액의 구성요소를 돕는 간장, 혈액 순환 등의 기능을 개선해주는 것.

 

김 박사는 “한의학체질론에 의하면, 소음인이 대표적으로 두통 환자가 많다”면서 “특히, 두통과 함께 나타나는 증상은 어지럼증, 오심(메스꺼움, 토하기도 한다), 하품, 구내염, 어깨 결림, 가슴답답, 위기능허약, 변비 또는 연변(묽은 변), 기허, 추위에 약하고, 불면증과 신경증(신경쇠약) 등의 합병증으로 발생하기 쉬우므로 복합적인 처방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조혈기능을 높여 골수에서 산소 운반을 원활히 할 수 있는 적혈구가 생산되도록 치료하면 놀랄 정도로 두통 문제가 해결된다”고 덧붙였다.

 

두통에 좋은 음식으로는 잡곡밥(찹쌀현미 4, 백미 2, 콩 1, 차좁쌀 1의 비율), 파(파의 흰부분과 파 뿌리만), 양파, 미역, 표고버섯, 야채 등을 자주 섭취하고, 가공식품, 백설탕, 정제백소금, 초콜릿과 귤 등은 가급적 적게 섭취하는 게 좋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온라인유통산업 노동자들 "갈수록 위험한 상황에 내몰려"  
“온라인 유통산업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노동자들의 희생이 뒤따르고 있고 갈수록 위험한 상황에 내몰리고 있다." 마트산업노동자조합원들이 23일, "온라인유통산업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이 법·제도의 사각지대에서 열악한 노동환경에 노출돼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온라인쇼핑협회 앞에서 시위를 연 조합원들은 ▲열악한 임금수준 ▲무방비로 노출된 야간노동 ▲비정규직 증가로 인한 ▲불안한 고용환경 ▲안전시설 미비로 인한 현장 노동안전 ▲노동기본권 보장 등의 문제를 해결해 줄 것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문제의 근본원인은 온라인유통 기업들이 법·제도의 미비한 틈을 이용해서 질 나쁜 일자리를 양산하면서 노동자들의 건강권과 휴식권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온라인 쇼핑협회에 ▲하청 ▲특수고용 ▲단기계약직 등 비정규직 양산 중단과 불안한 고용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을 수립을 요구했다. 조합원들은 "퀵커머스와 새벽배송 경쟁으로 노동강도가 증가하고, 야간노동에 내몰리는 노동자들에게 건강권과 휴식권을 보장하라"며 노동시스템 개선과 원청과 노동조합의 대화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어 “정부는 온라인유통에 대한 법제도를 정비하고 유통산업발전법을 전면 개정하라"면서 "현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