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6 (금)

  • 구름조금동두천 -3.5℃
  • 구름많음강릉 2.0℃
  • 구름많음서울 2.0℃
  • 구름많음대전 5.1℃
  • 박무대구 5.5℃
  • 울산 7.0℃
  • 흐림광주 5.5℃
  • 부산 6.9℃
  • 흐림고창 3.9℃
  • 제주 9.9℃
  • 구름많음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0.6℃
  • 흐림금산 3.2℃
  • 흐림강진군 6.1℃
  • 흐림경주시 5.4℃
  • 흐림거제 7.0℃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새해는 '통합의 해'…코로나 통해 서로 연결돼 있음 절감"

신년인사회에서 '통합·회복·도약' 키워드 강조

URL복사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신년인사회에서 '통합'과 '회복', '도약'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신년인사회에서 "새해는 '통합의 해'다. 코로나를 통해 우리는 서로 연결되어 있음을 절감했다"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더욱 중요한 것은 마음의 통합"이라며 "우리가 코로나에 맞서 기울인 노력을 서로 존중하고, 우리가 이룬 성과를 함께 인정하고 자부하며 더 큰 발전의 계기로 삼을 때 우리 사회는 더욱 통합된 사회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새해는 '회복의 해'"라며 "지금 우리는 코로나 3차 유행의 마지막 고비를 넘고 있다. 많이 지쳤고 힘들지만, 우리 국민의 역량이라면 이 고비도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라고 했다.

 

이어 "다음 달부터 우리는 백신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다. 우리 기업이 개발한 치료제의 심사도 진행 중"이라며 "철저한 방역과 백신과 치료제를 통해 우리는 반드시 코로나를 극복하고 소중한 일상을 회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도약'을 강조하며 "코로나의 어려움 속에서 우리는 대한민국을 재발견했다. 우리는 결코 2류가 아니었고, 영원한 2등도 아니었다"라며 "우리는 K-방역뿐 아니라 세계 최고의 디지털기술, 빠른 경제 회복, 뛰어난 문화 역량, 발전된 민주주의 속의 성숙한 시민의식까지 다른 나라들이 부러워하는 국민 역량을 보여주었고, 세계에서 모범국가로 인정받았다"라고 자평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우리는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희생과 헌신으로 희망을 지켜냈다. 연대와 협력으로 ‘함께 잘사는 나라’로 나아갈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라며 "2021년 우리는 우보천리, 소걸음으로 천 리를 가듯, 끈질기고 꾸준하게, 그리하여 끝끝내 소중한 일상을 회복할 것"이라고 했다.

 

'위기에 강한 나라, 든든한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열린 올해 정부 신년인사회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을 고려해 5부 요인과 주요 정당 대표, 특별초정 된 일반 국민 등 50여 명이 온라인으로 신년 인사를 나눴다.








배너




사회

더보기
대기업 2곳 중 1곳, 상반기 대졸 신입 채용한다
대기업의 절반정도는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 신입사원을 채용한다고 답한 대기업 중 절반이상이 ‘수시채용’을 진행할 것이라 답해, 대기업의 신입직 수시채용 방식의 확산세가 빠른 것으로 보인다. 대기업의 신입사원 수시채용은 현대자동차그룹, LG그룹, KT 등이 도입한 이후 최근 SK그룹이 내년부터 신입직 정기공채를 전면 폐지하고 수시채용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SK그룹은 올해 상반기 계열사별 수시채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현재 ‘SK하이닉스’가 신입사원 수시채용을 진행 중이고 3월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계열사별 수시채용을 진행할 예정이다. 반면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공채를 진행할 것을 보이나 구체적인 일정은 ‘미정’이고, 롯데그룹도 아직 상반기 채용계획을 확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는 국내 대기업 및 중소기업 813개사를 대상으로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해 그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상반기에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한 기업이 41.5%로 10곳 중 4곳에 달했다. 대기업 중에는 절반 정도인 47.2%가 상반기에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