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화)

  • 구름조금동두천 -6.4℃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4.1℃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0.2℃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1.9℃
  • 구름조금고창 -1.6℃
  • 맑음제주 5.4℃
  • 구름조금강화 -5.5℃
  • 구름조금보은 -3.7℃
  • 맑음금산 -2.2℃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정치


정세균 총리 "25일 민주노총 집회 재고 강력히 요청한다"

"방역 협조보다 더 큰 사회적 약자와의 연대 없을 것"
"방역 흔드는 집회에 무관용 원칙으로 강력 대응"

URL복사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예정된 민주노총 집회 재고를 강력히 요청한다"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지금 상황에서 방역 협조보다 더 큰 사회적 약자와의 연대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방역에는 그 어떤 예외도 없다"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노동자의 권리는 존중받아야 하지만 지금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위험이 우리 앞에 도사리고 있다. 우리 아이들의 수능이 목전에 다가왔고, 영세 상인은 생계가 걸린 가게 문을 닫고 있다"라고 했다.

 

정 총리는 "국민 한 분 한 분의 희생으로 힘겹게 쌓아 온 눈물겨운 방역의 탑에 동참해 달라"며 "정부는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방역을 흔드는 집회에 무관용의 원칙으로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정 총리는 "해당 지자체와 경찰은 발생할 수 있는 방역 위반에 대해 전 행정력을 동원하여 철저하게 대응하고, 경찰은 다시 한번 시위 자제를 위해 민주노총과 소통해 달라"며 "지금은 국가재난에 준하는 상황이다. 국민 모두가 협심하여 위기를 극복해 나가자"라고 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