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흐림동두천 2.0℃
  • 흐림강릉 6.0℃
  • 흐림서울 2.9℃
  • 구름많음대전 4.6℃
  • 구름많음대구 3.9℃
  • 구름많음울산 6.0℃
  • 구름많음광주 6.3℃
  • 흐림부산 9.6℃
  • 흐림고창 5.0℃
  • 맑음제주 11.3℃
  • 흐림강화 3.0℃
  • 구름많음보은 3.4℃
  • 흐림금산 4.2℃
  • 구름많음강진군 7.5℃
  • 흐림경주시 5.2℃
  • 흐림거제 9.2℃
기상청 제공

사회


[리얼미터] 고 이건희 회장 공과 인식 조사… '공로 크다' 84.3%, 과오평가 '팽팽'

'과오 크다' 응답 49.2%, '과오 크지 않다' 응답 43.2%
권역, 연령대, 이념성향 관계없이 공로 긍정 평가 우세

URL복사

 

지난 25일 별세한 고(故) 이건희 회장이 생전 한국 사회에 기여한 공로는 긍정 평가가 우세했지만, 과오에 대한 평가는 팽팽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29일 '오마이뉴스' 의뢰로 이건희 회장이 한국 사회에 기여한 공로에 대해 조사한 결과 '공로가 크다'라는 응답은 84.3%(공로가 매우 큼 54.3%, 공로가 큰 편 30.0%)로 다수였다.

 

'공로가 크지 않다'라는 응답이 11.5%(공로가 전혀 크지 않음 3.4%, 공로가 별로 크지 않음 8.1%)였고, '잘 모르겠다'라는 응답은 4.1%였다.

 

이 회장의 과오에 대해 '과오가 크다'라는 응답이 49.2%(과오가 매우 큼 21.7%, 과오가 큰 편 27.6%), '과오가 크지 않다'라는 응답 43.2%(과오가 전혀 크지 않음 16.9%, 과오가 별로 크지 않음 26.3%)로 팽팽하게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라는 응답은 7.6%였다.

 

 

권역별로 보면 모든 권역에서 이 회장이 한국 사회에 기여한 공로가 크다는 응답이 많았다.

 

서울 거주자 10명 중 9명 정도인 90.7%(공로 큼 90.7% vs. 공로 크지 않음 7.1%)가 공로가 크다고 응답했다. 이어 부산·울산·경남(87.4% vs. 8.9%)과 대전·세종·충청(85.2% vs. 12.8%), 인천·경기(83.1% vs. 11.9%), 대구·경북(81.4% vs. 13.4%), 광주·전라(79.6% vs. 14.8%) 순으로 이 회장의 공로에 대해 긍정평가했다.

 

특히 이 회장이 자동차 사업에 진출하며 공장을 설립한 부산을 포함해 울산·경남 등에서는 '공로가 매우 크다'라는 응답이 61.3%로 다른 지역 대비 적극 긍정 응답이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 회장이 한국 사회에 끼친 과오에 대해서는 권역별로 차이를 보였다.

 

인천·경기(과오 큼 51.3% vs. 과오 크지 않음 38.8%)와 광주·전라(55.2% vs. 35.1%)에서는 '과오가 크다'라는 응답이 더 많있다.

 

반면 이 회장이 태어난 대구·경북에서는 '과오 큼' 40.1%, '과오 크지 않음' 55.0%로 과오가 크지 않다는 의견이 더 많았다.

 

서울(48.7% vs. 45.2%)과 부산·울산·경남(47.8% vs. 50.1%), 대전·세종·충청(46.7% vs. 43.1%)에서는 과오에 대한 긍정.부정 평가가 팽팽하게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도 공로에 대한 긍정 평가가 많았다. 특히 20대(공로 큼 86.5% vs. 공로 크지 않음 6.1%)와 60대(88.6% vs. 6.0%), 70세 이상(89.4% vs. 8.0%)에서 '공로가 크다'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70세 이상에서는 절반 정도인 50.4%가 과오가 크다고 응답했다. 30대와 40대에서도 '공로가 크다'라는 응답이 70%대로 공로에 대해 긍정 평가했고, 동시에 '과오가 크다'라는 응답이 50%대로 공과 모두 크다고 응답했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 보수, 중도, 모두 '공로가 크다'라는 응답이 많은 가운데 보수층과 중도층의 10명 중 9명 정도는 '공로가 크다'라고 응답했다.

 

과오에 대한 평가에서는 진보층의 67.4%는 '과오가 크다'라고 응답했지만, 보수층의 60.5%는 '과오가 크지 않다'라고 응답해 결과가 대비됐다. 중도성향자는 과오에 대한 긍·부정 평가가 팽팽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7일과 29일 이틀 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1만7,168명에게 접촉해 최종 1,000명이 응답을 완료해 이뤄졌으며, 응답률 5.8%,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식약처, 스테로이드 불법 유통·판매 헬스트레이너 적발해 검찰 송치
전문의약품인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을 불법으로 유통하고 판매한 헬스트레이너가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3일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 전문의약품을 헬스트레이너, 일반인 등에게 불법으로 유통‧판매한 혐의로 헬스트레이너 A씨(26세)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단백동화스테로이드는 단백질의 흡수를 촉진시키는 합성 스테로이드로, 잘못 투여하면 면역체계 파괴, 성기능 장애, 심장병, 간암 유발 등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때문에 의사 처방 없이 사용이 금지된 전문의약품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A씨는 2019년 7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1년 3개월 동안 텔레그램, 카카오톡 등을 이용해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 전문의약품을 불법으로 판매해 약 4억 6,000만 원 상당의 불법 이득을 챙겼다. 식약처는 A씨의 오피스텔에서 발견된 시가 4,000만 원 상당, 40여 종의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 전문의약품을 전량 압수했다. A씨는 식약처와 경찰 등 수사당국에 적발을 피하고자 텔레그램, 카카오톡 아이디를 수시로 변경하면서, 전문의약품의 바코드를 제거하여 판매하는 등 치밀한 방법으로 수사당국의 단속을 피해 왔다. 식약처 관계자는 "불법 유통되는 스테로이드 등은 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