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구름많음동두천 -3.3℃
  • 구름조금강릉 4.1℃
  • 흐림서울 0.3℃
  • 흐림대전 1.7℃
  • 구름많음대구 2.1℃
  • 맑음울산 3.4℃
  • 흐림광주 3.9℃
  • 구름조금부산 5.6℃
  • 흐림고창 2.8℃
  • 흐림제주 9.0℃
  • 흐림강화 -0.8℃
  • 흐림보은 -0.8℃
  • 흐림금산 -0.3℃
  • 흐림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2.9℃
  • 구름조금거제 6.7℃
기상청 제공

문화


문화재청, 희랑대상 조각상 등 문화재 5건 국보·보물 지정

고려 고승 '희랑사좌상' 국보로 지정
조선 한의학 서적, 17세기 공신 모임 그림 병풍, 가야 목걸이 등 보물 지정

URL복사

 

고려 초 고승(高僧) 희랑대사 조각상과 조선 중기 한의학 서적, 가야 고분 출토 목걸이 등 문화재 5점이 국보와 보물로 지정됐다.

 

문화재청은 21일 고려 시대 고승 희랑대사를 조각한'‘합천 해인사 건칠희랑대사좌상'을 국보로 지정하고, 15세기 한의학 서적 '간이벽온방(언해)'와 17세기 공신들의 모임 상회연(相會宴)을 그린 '신구공신상회제명지도 병풍', 그리고 가야문화권 출토 목걸이 3건을 포함해 총 5건을 보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국보 제333호로 지정된 '합천 해인사 건칠희랑대사좌상'은 신라 말~고려 초에 활동한 승려인 희랑대사(希朗大師)의 모습을 조각한 것으로, 10세기 제작으로 추정된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초상조각이다. 희랑대사는 고려 태조 왕건(王建)의 후삼국 통일에 큰 도움을 준 것으로 전해진다.

 

조사 결과 희랑대사 조각상은 얼굴과 가슴, 손, 무릎 등 앞면에 옻칠을 했으며, 등과 바닥은 나무를 조합해 만들었다.

 

문화재청은 "우리나라에 문헌기록과 현존작이 모두 남아있는 조사상은 '희랑대사좌상'이 유일하다"라며 "제작 당시의 현상이 잘 남아 있고 실존했던 고승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재현해 내면의 인품까지 표현한 점에서 예술 가치도 뛰어나다"라고 평가했다.

 

 

보물 제2079호로 지정된 '간이벽온방(언해)[簡易瘟方(諺解)' 조선 중종 20년(1525년) 의관 김순몽, 유영정, 박세거 등이 평안도 지역을 중심으로 역병이 급격히 번지자 왕명을 받아 전염병 치료에 필요한 처방문을 모아 한문과 아울러 한글로 기록한 의학서적이다.

 

책에는 병의 증상과 치료법, 일상생활에서 전염병 유행 시 유의해야 할 규칙 등이 담겨 있다.

 

보물 제2080호인 '신구공신상회제명지도 병풍(新舊功臣相會題名之圖 屛風'은 조선 선조 당시 공신들의 상회연(相會宴)을 개최한 장면을 그린 기록화다.

 

아울러 '김해 대성동 76호분 출토 목걸이' 등 가야 시대 목걸이 3건은 가야가 다양한 유리 제품 가공 능력도 뛰어나 고유한 장신구 문화를 형성했음을 보여주는 유물로, 출토 정황이 명확하고 보존상태가 좋으며 형태가 완전해 보물로서 가치를 인정받았다.

 

 

문화재청은 "금관가야 고분에서 출토된 목걸이 중 많은 수량의 구슬로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희귀한 사례에 해당한다"라며 "가야인들이 신분적 위상과 지배 계층의 권위를 장신구를 통해 드러내었음을 실증적으로 말해 준다는 점에서 학술적으로 중요하다"라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식약처, 스테로이드 불법 유통·판매 헬스트레이너 적발해 검찰 송치
전문의약품인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을 불법으로 유통하고 판매한 헬스트레이너가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3일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 전문의약품을 헬스트레이너, 일반인 등에게 불법으로 유통‧판매한 혐의로 헬스트레이너 A씨(26세)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단백동화스테로이드는 단백질의 흡수를 촉진시키는 합성 스테로이드로, 잘못 투여하면 면역체계 파괴, 성기능 장애, 심장병, 간암 유발 등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때문에 의사 처방 없이 사용이 금지된 전문의약품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A씨는 2019년 7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1년 3개월 동안 텔레그램, 카카오톡 등을 이용해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 전문의약품을 불법으로 판매해 약 4억 6,000만 원 상당의 불법 이득을 챙겼다. 식약처는 A씨의 오피스텔에서 발견된 시가 4,000만 원 상당, 40여 종의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 전문의약품을 전량 압수했다. A씨는 식약처와 경찰 등 수사당국에 적발을 피하고자 텔레그램, 카카오톡 아이디를 수시로 변경하면서, 전문의약품의 바코드를 제거하여 판매하는 등 치밀한 방법으로 수사당국의 단속을 피해 왔다. 식약처 관계자는 "불법 유통되는 스테로이드 등은 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