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5.8℃
  • 맑음울산 8.4℃
  • 구름많음광주 6.1℃
  • 맑음부산 9.3℃
  • 구름많음고창 3.3℃
  • 구름조금제주 9.8℃
  • 구름조금강화 -0.1℃
  • 흐림보은 0.6℃
  • 맑음금산 1.8℃
  • 흐림강진군 6.5℃
  • 구름조금경주시 5.2℃
  • 맑음거제 6.1℃
기상청 제공

사회


최근 10년간 30대 건설사 산재사고 사망자 총 485명

대우 51명, 현대 45명, 포스코 40명, GS 35명, SK 33명 순

URL복사

 

최근 10년간 30대 건설사에서 산재사고 사망자가 총 485명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재사고 사망자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건설현장 산재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한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아 8일 공개한 ‘최근 10년간(2011년~2020년 6월말) 30대 건설사 사고사망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30대 건설사의 산재사고 사망자수는 총 485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20명 이상 사고 사망자가 발생한 건설사는 7개사로 ㈜대우건설 51명, 현대건설㈜ 45명, ㈜포스코건설 40명, 지에스건설㈜ 35명, 에스케이건설㈜ 33명, 대림산업㈜ 29명, 롯데건설㈜ 29명 등이다.

 

그러나 다수의 산재사망자가 발생한 30대 건설사가 최근 5년간(2015년~2019년) 할인 받은 산재보험료는 확인된 금액만 9,049억원에 달했다.

 

가장 많은 산재 사고사망자가 발생한 5년간 ㈜대우건설의 경우 839억원의 산재보험료 할인을 받았으며, 현대건설㈜은 620억원, ㈜포스코건설은 649억원, 지에스건설㈜은 729억원, 에스케이건설㈜은 576억원, 대림산업㈜은 810억원, 롯데건설㈜은 643억원의 할인을 받았다.

 

윤준병 의원은 “최근 10년간 산재 사고사망자의 절반이 건설업에서 발생하고 있고 추락사가 가장 많이 발생한다”며 “기본적인 안전장치와 안전수칙만 잘 지켜도 사고를 방지할 수 있는데도 대형 건설사 사업장에서 매년 산재사고와 사고사망자가 발생하는 것도 문제이고, 이와 같은 대형 건설사에 수백억원의 산재보험료 할인 혜택을 주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안전보다는 작업 공정 일정을 맞추는데 급급하여 안전수칙이 지켜지지 않는 현장 상황과 사고의 귀책을 작업자에게 전가하는 행태를 방지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며 “건설현장의 산재 사고사망자를 줄이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식약처, 스테로이드 불법 유통·판매 헬스트레이너 적발해 검찰 송치
전문의약품인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을 불법으로 유통하고 판매한 헬스트레이너가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3일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 전문의약품을 헬스트레이너, 일반인 등에게 불법으로 유통‧판매한 혐의로 헬스트레이너 A씨(26세)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단백동화스테로이드는 단백질의 흡수를 촉진시키는 합성 스테로이드로, 잘못 투여하면 면역체계 파괴, 성기능 장애, 심장병, 간암 유발 등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때문에 의사 처방 없이 사용이 금지된 전문의약품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A씨는 2019년 7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1년 3개월 동안 텔레그램, 카카오톡 등을 이용해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 전문의약품을 불법으로 판매해 약 4억 6,000만 원 상당의 불법 이득을 챙겼다. 식약처는 A씨의 오피스텔에서 발견된 시가 4,000만 원 상당, 40여 종의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 전문의약품을 전량 압수했다. A씨는 식약처와 경찰 등 수사당국에 적발을 피하고자 텔레그램, 카카오톡 아이디를 수시로 변경하면서, 전문의약품의 바코드를 제거하여 판매하는 등 치밀한 방법으로 수사당국의 단속을 피해 왔다. 식약처 관계자는 "불법 유통되는 스테로이드 등은 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