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3 (월)

  • 구름많음동두천 11.8℃
  • 구름많음강릉 18.9℃
  • 구름많음서울 13.5℃
  • 구름많음대전 14.9℃
  • 구름많음대구 16.7℃
  • 구름많음울산 15.3℃
  • 흐림광주 15.6℃
  • 구름많음부산 15.0℃
  • 흐림고창 13.9℃
  • 흐림제주 15.8℃
  • 흐림강화 10.3℃
  • 흐림보은 12.0℃
  • 흐림금산 13.6℃
  • 흐림강진군 13.9℃
  • 구름많음경주시 15.2℃
  • 흐림거제 15.2℃
기상청 제공

사회


최근 10년간 30대 건설사 산재사고 사망자 총 485명

대우 51명, 현대 45명, 포스코 40명, GS 35명, SK 33명 순

URL복사

 

최근 10년간 30대 건설사에서 산재사고 사망자가 총 485명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재사고 사망자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건설현장 산재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한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아 8일 공개한 ‘최근 10년간(2011년~2020년 6월말) 30대 건설사 사고사망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30대 건설사의 산재사고 사망자수는 총 485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20명 이상 사고 사망자가 발생한 건설사는 7개사로 ㈜대우건설 51명, 현대건설㈜ 45명, ㈜포스코건설 40명, 지에스건설㈜ 35명, 에스케이건설㈜ 33명, 대림산업㈜ 29명, 롯데건설㈜ 29명 등이다.

 

그러나 다수의 산재사망자가 발생한 30대 건설사가 최근 5년간(2015년~2019년) 할인 받은 산재보험료는 확인된 금액만 9,049억원에 달했다.

 

가장 많은 산재 사고사망자가 발생한 5년간 ㈜대우건설의 경우 839억원의 산재보험료 할인을 받았으며, 현대건설㈜은 620억원, ㈜포스코건설은 649억원, 지에스건설㈜은 729억원, 에스케이건설㈜은 576억원, 대림산업㈜은 810억원, 롯데건설㈜은 643억원의 할인을 받았다.

 

윤준병 의원은 “최근 10년간 산재 사고사망자의 절반이 건설업에서 발생하고 있고 추락사가 가장 많이 발생한다”며 “기본적인 안전장치와 안전수칙만 잘 지켜도 사고를 방지할 수 있는데도 대형 건설사 사업장에서 매년 산재사고와 사고사망자가 발생하는 것도 문제이고, 이와 같은 대형 건설사에 수백억원의 산재보험료 할인 혜택을 주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안전보다는 작업 공정 일정을 맞추는데 급급하여 안전수칙이 지켜지지 않는 현장 상황과 사고의 귀책을 작업자에게 전가하는 행태를 방지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며 “건설현장의 산재 사고사망자를 줄이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도-양평군, ‘양평군노인복지관’ 건립 위한 MOU 체결
경기도와 양평군이 오는 2023년까지 양평군 양평읍에 노인복지관을 건립해 노인복지서비스를 확대하기로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3일 경기도청에서 정동균 양평군수와 양평군 노인복지관 이전 신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용녕 (사)대한노인회 양평군지회 지회장, 방재율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장, 양평지역 이영주․이종인․전승희 도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 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양평을 포함한 경기 동북부지역이 상수원 보호와 수도권 확산 방지 정책으로 개발행위가 규제돼 매우 억울한 측면이 있다”면서 “우리 시대의 중요한 화두는 결국 공정이다. 경기도의 가장 중요한 과제 중 하나도 균형발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별한 희생에 특별한 보상이라고 하는 경기도정의 가치를 위해 정책적으로 배려하고 있지만 해당 지역에서는 언제나 많이 부족할 것”이라며 “(양평군 노인복지관이)어르신을 포함한 양평군민들께서 건강하게 즐거운 마음으로 활용할 수 있는 좋은 공간이 되고 신속하게 완공돼 군 발전에 일조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양평군에는 어르신들이 3만 명 가까이 계시는데 그분들의 숙원이었던 노인복지관이 건립돼 어르신들에게는 축복이 될 것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