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
  • 구름많음강릉 2.5℃
  • 구름조금서울 -0.4℃
  • 구름많음대전 3.3℃
  • 구름조금대구 3.6℃
  • 구름조금울산 5.5℃
  • 구름많음광주 5.6℃
  • 부산 2.9℃
  • 구름많음고창 5.6℃
  • 구름많음제주 9.2℃
  • 구름조금강화 0.3℃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3.4℃
  • 구름많음강진군 6.8℃
  • 구름많음경주시 4.0℃
  • 구름많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정치


추미애 "아들 병역 문제로 국민께 심려 끼쳐 거듭 송구"

"이번 사건은 정치공세 성격 짙은 고소·고발로 국력 소모한 사건"
"사실 확인 없이 정쟁 도구로 삼은 무책임한 세력들 책임 져야 할 것"
"검찰개혁은 더 이상 구호가 아닌 실천…국민의 검찰로 바로 세워가겠다"

URL복사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의 군 복무 시절 병가 관련 의혹과 관련해 "제 아들의 병역 문제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된 점 거듭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라고 사과했다. 검찰은 지난 28일 이번 의혹에 대해 추 장관과 아들 서씨 등 주요 관련자들에 대해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추 장관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 임기와 함께 시작된 법무부 장관 아들 병가 관련 의혹 사건이 검찰에 의해 관련자 전원 불기소 (혐의없음) 처리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본 건은 무엇보다 정치공세의 성격이 짙은 무리한 고소·고발로 인해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력(공권력)을 소모한 사건"이라며 "제보자의 일방적인 주장을 어떤 객관적 검증이나 사실 확인도 없이 단지 정쟁의 도구로 삼은 무책임한 세력들은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합당한 사과가 없을 시 후속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자신의 아들 의혹에 대한 언론 보도 양태에 대해서도 "깊은 유감을 보내지 않을 수 없다"라며 "사실과 진실을 짚는 대신 허위의 주장을 그대로 싣고, 더 나아가 허위를 사실인 양 보도한 다수 언론은 국민께 커다란 실망과 상처를 주었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추 장관은 "많은 이야기를 하지 않아도 이미 국민께서는 모두 알고 계신다"라며 "왜 유독 문재인 정부의 법무부 장관들을 타겟으로 보수 야당과 보수언론들이 집요하게 정치적 공세를 펼치는지"라고 언급했다.

 

추 장관은 "이제 다시 시작이다"라며 "그동안 매진해 왔던 검찰개혁은 더 이상 구호가 아닌 실천이다. 법과 제도, 사람의 개혁으로 국민의 검찰로 바로 세워가겠다"라고 했다.

 

또 "검찰개혁과 공수처 설치를 조속히 완수해 촛불 시민의 염원을 이뤄내고 마지막까지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기여하겠다"라고 했다.

 

앞서 지난 28일 검찰은 추 장관의 아들의 군 복무 시절 '휴가 연장 의혹'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추 장관과 아들 서씨 등 주요 관련자들에 대해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서울동부지검은 추 장관과 아들 서씨, 추 장관의 전 국회 보좌관 A씨와 당시 서씨 소속 부대 지역대장 B씨 등 4명을 혐의없음으로 불기소했다.

 

또 당시 부대 지원장교와 지원대장은 현역 군인 신분을 이유로 각 육군본부 검찰부로 송치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이재용,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6개월 실형…'법정 구속'
경영권 승계를 도와주는 대가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재판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형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 됐다.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송영승 강상욱 부장판사)는 18일 뇌물공여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또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과 최지성 전 삼성전자 미래전략실장 역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이 내려졌다. 재판부는 이 부회장이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등을 도와달라는 청탁을 하며 회삿돈으로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에게 뇌물 86억8,000만 원을 건넨 혐의가 인정했다. 지난 2019년 10월 대법원 전원합의체의 파기환송 판결의 취지를 재판부가 따른 것이다. 재판부는 "이 부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뇌물 요구에 편승해 적극적으로 뇌물을 제공했고, 묵시적이나마 승계 작업을 위해 대통령의 권한을 사용해달라는 취지의 부정한 청탁을 했다"고 했다. 특히 쟁점이 됐던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활동에 대해선 재판부는 "실효성 기준을 충족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이 사건에서 양형 조건에 참작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