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18.2℃
  • 흐림강릉 17.7℃
  • 구름많음서울 20.3℃
  • 맑음대전 21.5℃
  • 구름많음대구 18.1℃
  • 구름많음울산 18.6℃
  • 구름많음광주 21.8℃
  • 흐림부산 19.7℃
  • 구름많음고창 22.0℃
  • 구름조금제주 22.2℃
  • 흐림강화 19.2℃
  • 구름많음보은 18.7℃
  • 구름많음금산 20.7℃
  • 구름조금강진군 19.6℃
  • 흐림경주시 18.4℃
  • 구름많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사회


[리얼미터] 국민 10명 중 6명 가까이 '의대 정원 확대' 찬성

'공공의료 인력 확충, 지역 의사 양성 등의 이유로 찬성' 응답 58.2%
'충분한 논의 부족, 의료계 경쟁 과열' 반대 응답이 24.0%

URL복사

 

최근 정부가 지역 의료공백과 코로나 19와 같은 국가적 재난에 대응하기 위해 의대 입학 정원을 확대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은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29일 오마이뉴스 의뢰로 의대 정원 확대 찬반 공감도를 조사한 결과 '공공의료 인력 확충, 지역 의사 양성 등의 이유로 찬성한다'라는 응답이 58.2%로 절반 이상이었다.

 

반면 '충분한 논의 부족, 의료계 경쟁 과열 등의 이유로 반대한다'라는 응답이 24.0%로 집계됐다. '잘 모름'은 17.8%였다.

 

권역별로 보면 대부분 지역에서 확대 찬성 응답이 많았다. 특히 광주·전라에서 72.5%로 전체 평균 응답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고, 서울과 경기·인천에도 '확대 찬성' 응답이 60%대였다.

 

부산·울산·경남과 대구·경북에서도 50%대로 집계됐으며, 대전·세종·충청에서도 정원 확대를 찬성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다만 상대적으로 다른 지역과 비교하면 '잘 모름' 응답이 31.5%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연령대별로도 '확대 찬성' 응답이 많았다. 40대에서 74.9%로 가장 많았으며, 30대 71.5%, 20대 63.2%, 50대 52.6% 등이었다.

 

하지만 고연령층일수록 '잘 모름' 응답이 많았는데, 70세 이상에서는 41.7%로 전체 평균 응답보다 23.9%p 높았으며, 60대에서도 28.2%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념 성향별로는 진보층의 82.1%, 중도층 56.7%가 '확대 찬성' 의견에 공감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보수층에서는 '확대 찬성' 35.9%, '확대 반대' 44.2%로 두 응답이 비등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8,721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해 이뤄졌으며, 응답률 5.8%,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배너




사회

더보기
이재명 “새 시대에 맞는 동물권 보호 법률·정책 마련해야”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2일 “동물생명 존중과 동물권 보호 차원에서 사회적 합의를 바탕으로 새로운 법률과 국가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개식용·반려동물 매매관련 제도개선' 국회토론회에 참석해 “동물의 생명을 존중하지 않는 사람이 인간의 생명을 존중할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반려동물 가구가 늘고 생각이 바뀌면서 정책도 대대적으로 바꿀 때가 됐다”며 “이제는 합리적인 사회적 합의로 모두가 승복할 수 있는, 흔쾌히 동의할 수 있는 정책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먼저 개 식용과 관련해 “인식도 많이 바뀌었고 영양이 문제되는 시대도 지났기 때문에 개식용 금지 관련 법률을 사회적 공론에 부치고 논의할 때가 됐다”며 “반대가 격렬할 수 있지만, 계곡 정비처럼 적절한 보상이나 합리적 대안을 마련하면 상당 정도 완화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반려동물 매매에 관련해서는 “우리 사회에 유기동물들이 너무 많이 발생해 심각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고, 동물을 쉽게 사고 팔다보니 학대하고 유기하는 일들도 쉽게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이제는 사지 않고 팔지 않고 입양하는 반려동물 문화가 새롭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