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9 (화)

  • 흐림동두천 11.1℃
  • 흐림강릉 15.7℃
  • 서울 12.3℃
  • 구름많음대전 14.3℃
  • 구름많음대구 17.6℃
  • 구름많음울산 18.1℃
  • 광주 13.8℃
  • 구름많음부산 18.1℃
  • 흐림고창 14.1℃
  • 맑음제주 20.3℃
  • 흐림강화 12.8℃
  • 흐림보은 13.0℃
  • 흐림금산 13.2℃
  • 흐림강진군 16.3℃
  • 흐림경주시 17.5℃
  • 구름많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경제


올해 골목상권 2~3월 평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2.8% 급감 예상

평균 순이익 44.8% 감소 전망…골목상권 63.4% "6개월 버티기 힘들 것"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제 침체가 심각해진 가운데 골목상권 업종의 2월과 3월 매출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이 1일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24개 주요 골목상권 업종주에 대해 '골목상권 경기현황 및 내년도 최저임금 의견'을 조사한 결과, 의류점업 등 24개 골목상권 업종의 올해 2~3월 중 평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2.8% 급감하고, 평균 순이익은 44.8%나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2~3월 중 매출전망을 업종별로 살펴보면 24개 중 22개 업종에서 매출 감소가 예상되는 가운데 의류(-85.0%) , 가구(-80.0%), 금은방(-70.0%) 등의 업종이 극심한 부진을 겪을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코로나19로 대면거래보다 온라인상거래가 늘어나 택배(5.0%)는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순이익 역시 24개 중 22개 업종의 부진이 예상된다. 유통(-95.0%), 의류점(-85.0%), 가구점(-80.0%) 등의 부진이 가장 심할 것으로 조사됐다.

 

골목상권 협회들은 매출과 순이익 감소 원인으로 '경기위축 및 방문객‧이용객 감소에 따른 판매부진'(93.3%)을 가장 많이 꼽았다. 또 '최저임금‧4대 보험료 등 인건비 상승'(50.0%), '임대료 상승'(20.0%), '동일업종 소상공인 간 경쟁 심화'(10.0%), '대출 증가에 따른 원리금 부담 확대'(6.7%) 등을 지적했다.

 

특히 경영부진을 겪고 있는 골목상권의 63.4%는 6개월을 버티기 힘들 것으로 조사됐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골목상권은 이미 작년부터 실물경제 위축과 최저임금 급등의 영향으로 많이 어려웠는데 여기에 코로나19까지 겹치면서 한파가 몰아치고 있다"라며 "영세․소상공인의 생존권을 담보하기 위한 금융․세제 지원책 강화 및 신속 집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최저임금 역시 인상을 자제함으로써 골목상권 타격을 줄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