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3 (수)

  • 구름조금동두천 9.6℃
  • 구름많음강릉 10.4℃
  • 구름많음서울 9.6℃
  • 구름많음대전 10.0℃
  • 흐림대구 8.8℃
  • 구름많음울산 8.7℃
  • 구름조금광주 11.8℃
  • 구름많음부산 9.5℃
  • 흐림고창 10.1℃
  • 구름많음제주 11.5℃
  • 구름조금강화 7.1℃
  • 흐림보은 8.1℃
  • 흐림금산 9.6℃
  • 구름조금강진군 10.3℃
  • 흐림경주시 9.0℃
  • 구름조금거제 9.6℃
기상청 제공

정보


국내 연구진, 건이전술 효율 높이는 수부 각성 유용성 입증

URL복사

부분마취를 통한 각성 수술법을 이용한 건이전술이 전신마취 때보다 환자의 관절운동 범위 회복과 수술 결과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대서울병원 정형외과 수부 전문 김지섭 교수와 강북연세병원 홍정준 원장 연구팀은 최근 세계적으로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성형외과학회지인 'Plastic and Recontructive Surgery'에 ‘만성 장무지신건 파열 치료를 위한 시지 고유 신건이전술 시 고식적 수술접근과 각성 수술접근의 비교(Comparison of the Wide-Awake Approach and Conventional Approach in Extensor Indicis Proprius–to–Extensor Pollicis Longus Tendon Transfer for Chronic Extensor Pollicis Longus Rupture)’라는 제목의 논문을 발표했다.

 

건이전술은 힘줄의 파열이나 특정 근육의 기능이 신경 손상으로 인해 소실될 때 이를 회복하기 위해 건의 일부를 이식하는 수술로 전통적으로 환자가 전신마취인 상태로 진행되어 왔다.

 

건이전술을 시행할 때 임상적 결과의 성패를 좌우하는 것은 건 봉합 시 긴장도(tensioning)인데, 환자가 잠들어 있는 전신마취에서는 의료진이 수동적인 상태에서 봉합해야 하므로 환자에게 맞는 적절한 긴장도를 찾기에는 무리가 있었다.

 

이 때문에 최근에는 환자가 부분마취인 상태에서 능동적인 관절운동을 하면서 수술하는 수부 각성 수술(Wide awake hand surgery)이 시행되어 왔다.

 

연구팀은 부분마취를 이용한 건이전술 수술 환자 11명, 전신마취를 이용한 건이전술 수술 환자군 18명 총 29명을 대상으로 후향적 분석을 통해 수술 후 2 ,4, 6, 12개월의 임상 결과를 비교했다.

 

그 결과 부분마취를 한 수술 그룹이 엄지손가락 관절 운동 범위의 빠른 회복이 관찰되었으며 임상 결과 또한 전신마취 수술 그룹보다 더 우수했다.

 

김지섭 이대서울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부분마취를 통한 각성 상태에서 시행한 건이전술을 받은 모든 환자가 빠른 시간 내에 엄지의 기능이 회복됨을 관찰 할 수 있었다"면서 "이번 논문은 수부 각성 수술(wide awake tendon transfer)의 우수성을 밝힌 첫 비교 논문으로서 수부 각성 수술의 대중화와 발전에 기여함은 물론 최근 활발히 연구되고 있는 뇌 가소성(brain adaptation) 분야 연구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사회

더보기
절박한 구직자들… 구직자 48%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 OK!”
구직자 5명 중 4명이 상반기 채용경기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불안감 속에 구직자 절반 가량이 ‘취업만 된다면 기업유형과 관계 없이 어디든 가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구직자 2,695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구직 스트레스’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잡코리아-알바몬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상반기 취업 및 이직을 준비하는 구직자 절반 가량이 구체적인 목표기업 없이 ‘취업/이직만 된다면 어디라도 가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의 설문조사에 참여한 경력직 및 신입직 구직자들에게 취업 및 이직을 목표로 하는 기업유형을 질문한 결과 48.0%가 ‘기업유형과 관계 없이 어디든’을 선택해 1위를 차지했다. 먼저 신입직 구직자들의 취업 목표기업 유형을 살펴 보면 △기업유형과 관계 없이 어디든을 꼽는 응답이 48.5%로 가장 많았으며 △공기업 16.3%, △중소기업 12.0%, △중견기업 10.8%, △대기업 8.7%의 순으로 이어졌다. 경력직 구직자 역시 △기업유형과 관계 없이 어디든 가겠다는 응답이 47.2%로 가장 높았다. 이어 △중소기업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