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6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2℃
  • 흐림강릉 27.0℃
  • 구름많음서울 24.9℃
  • 구름많음대전 26.7℃
  • 맑음대구 29.5℃
  • 맑음울산 30.4℃
  • 구름많음광주 28.5℃
  • 맑음부산 25.0℃
  • 구름조금고창 25.8℃
  • 구름조금제주 24.8℃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많음보은 27.0℃
  • 구름조금금산 26.6℃
  • 맑음강진군 29.1℃
  • 맑음경주시 29.6℃
  • 맑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정치


정세균 총리, “대구·경북 문제는 우리나라 문제” … 별도 추경예산 지원

대구·경북 경제인 간담회 열고 민생경제 안정방안 논의

 

정세균 국무총리가 오늘(9일) 오전, 대구광역시청 별관에서 대구·경북지역 경제인들과 피해극복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간담회를 갖고, “지금은 전시와 마찬가지며 대구·경북 문제는 우리나라의 문제라는 인식하에 별도 추경예산을 지원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꼭 성과가 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대구지역의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 등 대표와 관계부처 차관들이 참여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간담회에 앞서 “예기치 않았던 코로나 19의 확산으로 경제인 여러분께서 많은 겪고 계신다는 점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면서도, 지금의 상황을 ‘경제 비상시국’이라고 판단하고 상황에 따른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지난 2월29일 800여명까지 확진자수가 확대됐으나 오늘 아침에는 248명이 나왔다. 빠른 시일내 안정화됐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하면서 앞으로도 방역에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어 “지난 5일 추경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했고 이를 통해 우리 경제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추가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한 뒤, 집행과정에서 국민세금을 낭비하지 않도록 하면서도 상황의 긴급성을 고려해 절차를 간소화하도록 지시했다.

 

정 총리는 마지막으로 “전례없는 위기상황으로, 대구·경북 지역경제가 하루빨리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정부가 고통을 분담하고 최선을 다해 돕겠으며, 지자체와 지역사회도 한마음 한뜻으로 힘과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간담회에 참석한 대구지역 경제인들은 소상공인 지원자금 및 경영안정자금의 만기연장·추가대출 지원, 세금·공과금 감면, 고용유지 지원절차 간소화, 중국 원부자재 조달지원, 전통시장 마케팅 및 소비활성화를 통한 골목상권 활성화 등을 요청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