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6 (화)

  • 맑음동두천 26.4℃
  • 맑음강릉 ℃
  • 연무서울 27.2℃
  • 맑음대전 26.2℃
  • 맑음대구 28.7℃
  • 맑음울산 25.6℃
  • 구름조금광주 26.7℃
  • 맑음부산 26.9℃
  • 구름조금고창 26.0℃
  • 구름조금제주 24.6℃
  • 구름조금강화 25.0℃
  • 맑음보은 24.7℃
  • 맑음금산 25.9℃
  • 구름많음강진군 27.6℃
  • 맑음경주시 27.4℃
  • 맑음거제 29.5℃
기상청 제공

지역


서울시, 군 협력해 제독차 12대‧병력 411명 투입 ‘코로나19’ 긴급방역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군과 협력해 긴급방역을 실시한다.

 

박원순 시장은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 단계 격상에 따라 지난 달 24일(월) 긴급 ‘서울시 안전관리위원회’(위원장 : 서울시장)을 개최하고, 수도방위사령부(김선호 수도방위사령관)의 협력을 요청한바 있다.

 

수도방위사령부가 보유한 K-10 제독차량 12대와 411명의 병력이 긴급투입된다.

 

제독차량에 한 번에 탑재 가능한 소독액은 최대 2,500ℓ이다. 도로세척 및 1,500㎡ 범위의 지역 소독이 가능한 규모다.

 

서울시는 매일 자치구별로 신청을 받아 역사, 공원 같이 다수의 인원이 모이는 장소를 중심으로 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필요할 경우 선별진료소, 확진자 방문장소 등에 대해서도 방역 장비와 인력(소독, 역학조사 행정보조 등)을 지원한다.

 

시는 각 지역 상황에 맞게 지원 인력과 장비를 가동할 계획이다.

 

갈준선 서울시 비상기획관은 “지금은 일상적 방역망을 총 가동해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는 게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며 “서울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군과 긴밀히 협조해 방역활동에 나서겠다. 민·군·관 유기적으로 협력해 꼭 필요한 장소에 방역이 촘촘히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