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맑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0.9℃
  • 구름많음서울 -4.2℃
  • 구름조금대전 -4.0℃
  • 구름조금대구 -0.6℃
  • 구름많음울산 0.3℃
  • 구름많음광주 -2.8℃
  • 구름많음부산 0.3℃
  • 구름많음고창 -3.8℃
  • 맑음제주 2.7℃
  • 흐림강화 -3.3℃
  • 맑음보은 -6.5℃
  • 흐림금산 -6.4℃
  • 흐림강진군 -1.9℃
  • 구름조금경주시 -3.9℃
  • 구름많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사회


중장년 구직자, 평균 14개사 지원·4곳서 면접 본 후 재취업 성공

 

재취업에 성공한 중장년 구직자들은 평균 14개 회사에 지원하고, 4개사에 면접을 본 것으로 조사됐다.

 

8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는 작년 11월27일부터 12월11일까지 40세 이상 중장년 구직자 352명을 대상으로 한 ‘2019년 중장년 구직활동 실태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40세 이상 중장년들이 퇴직 후 재취업을 위해 입사 지원한 회사 수는 ▲5개사 미만이 43.2%로 가장 많았고, ▲5개사 이상 10개사 미만 26.5% ▲10개사 이상 20개사 미만 14.9% 순이었고, ▲100개사 이상 지원했다(3.2%)는 응답도 있었다.

 

면접의 경우에는 ▲5개사 미만이 68.4%로 가장 높았고 ▲10개사 이상 15개사 미만 5.2%로 조사됐다.

 

중장년 구직자들은 본인의 경제활동이 67세까지 지속되기를 희망했다.

 

원하는 급여 수준은 ▲200만원 이상 250만원 미만이 32.7%로 가장 많았고, ▲150만원 이상 200만원 미만 24.7% ▲250만원 이상 300만원 미만 17.6% 순이었다. ▲500만원 이상을 희망한다는 응답도 2.6%를 차지했다.

 

이들이 재취업 후 받는 임금 수준은 오랜 기간 재직했던 주된 직장에서의 임금 대비 ▲50% 미만 26.4% ▲50% 이상 ~ 60% 미만 21.3% ▲70% 이상 ~ 80% 미만 18.1% 등이었고, 더 많이 받았다는 응답은 8.4%에 그쳐, 전체적으로 과거 직장 임금 대비 평균 66.3%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도 조사 결과인 평균 61.6% 대비 4.7%p 상승한 것이다.

 

재취업에 성공한 중장년 10명 중 7명(67.1%)은 2년을 채우지 못하고 퇴사했다.

 

세부적으로 ▲1년 이상 2년 미만이 21.9% ▲6개월 이상 1년 미만 21.3% ▲3개월 이상 6개월 미만 14.2% 등 순이었고, ▲5년 이상 근무했다는 응답은 7.7%에 불과했다.

 

이를 작년과 비교해 보면 2년 이내 퇴사자의 경우 작년 74.6% 대비 7.5%p 줄어든 것이다.

 

이들은 재취업 활동을 할 때 가장 어려운 점으로 ▲중장년 채용수요 부족(38.9%) ▲나이를 중시하는 사회풍토(36.1%) ▲새로운 기술·직무역량 부족(16.5%) 등을 꼽았다.

 

박철한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 소장은 “경력과 경험이 뛰어난 중장년이 한 직장에서 장기 근속하지 못한다는 점과 이들이 재취업의 가장 큰 걸림돌로 꼽는 것은 중장년 채용수요 부족이라는 점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며 “중장년 재취업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기업의 중장년 채용인식 전환과 중장년 장기근속 지원과 같은 정부의 핀셋지원 확대 등 다각도의 대책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사노위 금융산업위 논의 종료, ‘임금체계 개편’ 쟁점 난항으로 사회적합의는 무산
경제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문성현)의 ‘금융산업위원회(위원장 김유선, 이하 금융산업위)’가 17일(월) 제24차 전체회의를 마지막으로 논의를 종료했다. 금융산업위는 그간 ‘금융산업의 발전과 좋은 일자리 유지·창출’을 위한 방안 마련을 위해 대화를 지속해왔다. 금융산업위는 노동시간 단축, 성과문화 개선, 산별교섭 효율화 등에서는 합의에 이르렀으나, 연공성 완화 등 내용을 담은 ‘임금결정방식 개선’에 대해 노사 양측의 입장이 크게 달라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공익위원 권고문을 내기도 하지만 이도 내지 않기로 했다. 공익위원들은 1월28일 회의에서 노사의 자율적 협력을 강조하는 합의문의 취지를 감안할 때 권고문을 채택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위원회는 노사가 제안한 개선 요구사항을 토대로 의제를 선정하고, 지난해 10월22일 발표한 ‘금융산업공동실태조사’를 바탕으로 ‘금융 산업의 발전과 좋은 일자리의 유지·창출’을 위한 합의문 초안을 마련해 노사 간 의견 조율을 시도해왔다. 최종 합의에 실패한 ‘임금결정방식 개선’과 관련해 합의문 초안에는 임금인상은 저임금일수록 높은 인상률을 가져가는 하후상박형, 점진적 연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