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3.6℃
  • 흐림강릉 4.0℃
  • 연무서울 5.5℃
  • 연무대전 7.2℃
  • 연무대구 7.8℃
  • 구름조금울산 11.1℃
  • 연무광주 10.1℃
  • 맑음부산 14.6℃
  • 맑음고창 7.7℃
  • 흐림제주 11.3℃
  • 구름많음강화 4.2℃
  • 구름조금보은 6.0℃
  • 구름조금금산 3.1℃
  • 맑음강진군 11.4℃
  • 맑음경주시 10.2℃
  • 구름조금거제 10.7℃
기상청 제공

정치


[리얼미터] 국민 10명 중 5명, '국회 마비 사태' 가장 큰 책임은 한국당에

응답자 53.5%가 '한국당 책임', 민주당 책임 35.1%

 

20대 마지막 정기국회의 마비 사태의 가장 큰 책임은 자유한국당에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가장 큰 책임이 있다는 응답도 3명 중 1명이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4일 '오마이뉴스' 의뢰로 국회 마비 사태에 대한 가장 큰 책임이 어느 정당에 있는지를 질문한 결과 '자유한국당에 있다'는 응답이 53.5%로, 더불어민주당에 있다는 응답 35.1%보다 18.4%p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바른미래당에 있다는 응답은 4.2%, 정의당은 1.5%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보면 한국당에 가장 큰 책임이 있다는 응답은 경기·인천과 충청권, 서울, 부산·울산·경남(PK), 호남, 40대와 30대, 20대, 50대, 진보층과 중도층, 민주당·정의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서 대다수이거나 다수였다. 민주당에 있다는 응답은 60대 이상, 보수층과 한국당 지지층에서 대다수이거나 가장 많았다. 대구·경북(TK)에서는 한국당과 민주당에 가장 큰 책임이 있다는 응답이 팽팽했다.

 

자유한국당이라는 응답은 경기·인천(한국당 62.3% vs 민주당 28.8%)과 대전·세종·충청(53.6% vs 35.5%), 서울(52.4% vs 40.7%), 부산·울산·경남(50.0% vs 38.5%), 광주·전라(43.7% vs 32.9%), 40대(65.9% vs 23.6%)와 30대(62.0% vs 26.8%), 20대(55.0% vs 34.0%), 50대(53.4% vs 39.0%), 진보층(76.1% vs 19.7%)과 중도층(55.1% vs 33.7%), 더불어민주당(94.4% vs 1.7%)과 정의당(91.1% vs 7.2%) 지지층, 무당층(40.2% vs 34.4%)에서 대다수이거나 다수였다.

 

더불어민주당이라는 응답은 60대 이상(한국당 38.3% vs 민주당 46.5%), 보수층(20.9% vs 61.0%)과 자유한국당 지지층(5.7% vs 79.8%)에서 대다수이거나 가장 많았다.

 

대구·경북(한국당 41.9% vs 민주당 37.6%)에서는 한국당과 민주당에 책임이 있다는 응답이 비슷했다.

 

이번 조사는 3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9,349명에게 접촉해 최종 501명이 응답을 완료했으며. 응답률은 5.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설에는 고향집에 안전을 선물하세요 … 경기북부소방, 주택용 소방시설 선물하기 캠페인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본부장 조인재)는 설 연휴를 앞둔 23일 오후 연천군 전곡 전통시장, 전곡역, 시내버스터미널 일대에서 ‘주택용 소방시설 선물하기 캠페인’ 활동을 펼쳤다. ‘설에는 고향집에 안전을 선물하고 안심을 담아오세요’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캠페인은 명절기간 도민의 안전의식을 일깨우고 소화기 등 주택용 소방시설의 중요성 대해 널리 알리는 데 목적을 뒀다. 이날 캠페인에는 조인재 북부소방재난본부장, 연천소방서장 등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 유관기관 70여명이 참여, 현수막과 어깨띠, 각종 홍보물을 활용해 홍보활동을 펼쳤다. 이 밖에도 같은 시간 경기북부 30개소의 전통시장, 역사, 터미널 등 다중운집장소에서도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11개 소방관서, 의용소방대, 유관기관 1,220여명이 투입돼 주택용 소방시설 선물하기 캠페인을 실시했다. 조인재 북부소방재난본부장은 “도민이 편안하고 안전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화재, 구조, 구급 모든 분야에서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조인재 본부장은 캠페인에 이어 연휴기간 특별경계근무에 임하고 있는는 연천소방서 소방공무원을 격려하는 시간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