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구름많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5.0℃
  • 연무서울 0.5℃
  • 흐림대전 5.0℃
  • 맑음대구 6.6℃
  • 맑음울산 6.2℃
  • 맑음광주 6.7℃
  • 맑음부산 7.0℃
  • 구름많음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8.8℃
  • 구름조금강화 -0.1℃
  • 흐림보은 3.0℃
  • 구름많음금산 5.1℃
  • 맑음강진군 6.7℃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경제


韓 바이오기업 총 매출액, 美 존슨앤존슨의 41%에 불과

OECD 국가 바이오기업 비해 경쟁력↓…기업 규모 영세해
‘하이 리스크-하이 리턴 산업’…세제·임상지원 강화, 규제개선 등 필요

정부의 3대 신산업 중 하나인 바이오산업이 OECD 국가들에 비해 경쟁력에서 크게 뒤처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경제연구원은 글로벌 바이오기업 2,593개사를 전수 조사한 결과 국내 바이오산업 1등 기업인 유한양행의 글로벌 순위는 127위에 그쳤고, 국내 바이오기업 348개사의 매출액(38조1,000억원)을 모두 합쳐도 미국 1위 기업인 존슨앤존슨(91조원)의 41.8%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OECD 국가와의 비교에서도 경쟁력이 크게 떨어졌다.

 

2018년 OECD 국가 22개국 중 한국 바이오산업의 매출액(38조1,000억원)과 영업이익(1조9,000억원)은 각각 9위, 15위로 중하위권이었고, 기업 1개사당 매출액(1,094억원)과 영업이익(53억원)은 각각 17위, 19위로 최하위권이었다.

 

 

특히, 기업의 수익성 지표인 매출액영업이익률은 4.9%로, 폴란드(-7.7%)와 캐나다(-6.4%)를 제외하고 가장 낮은 순위인 20위에 그쳤다.

 

이는 OECD 평균 영업이익률(17.8%)의 3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이다.

 

한경연은 한국 바이오기업의 수익성 부진이 ‘영세함’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리스크가 높은 바이오산업의 특성상 대형화를 통한 위험 분산이 필수적이나, 국내 바이오업계는 인수합병이 아직 충분히 활성화되지 못해 소규모 기업들이 난립하는 형국이라는 설명이다.

 

수출입은행의 해외경제연구소에 따르면 글로벌 신약개발에는 평균 1~2조원의 개발비용과 10~15년의 개발 기간이 소요되는데, 임상 단계가 전체 신약개발 비용의 약 70%를 차지하고, 성공 확률은 5,000분의 1에 불과하다.

 

한국의 바이오기업 수는 348개로, 미국(480개)에 이어 두 번째로 많고, OECD 평균인 118개보다 약 3배가량 많다.

 

그러나 매출액 총합은 글로벌 10위인 미국 애브비(Abbvie) 1개사 매출(37조9,000억원)과 비슷하고, 2018년 국내 제약분야 인수합병 규모는 미국(1,057억 달러)의 1.9%에 불과한 20억 달러 수준이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바이오산업은 막대한 초기투자비용이 소요되는 반면, 성공 확률은 낮은 ‘하이 리스크-하이 리턴’ 산업이므로, 의약품 연구·생산 시설투자 세액공제율 확대, 임상단계 재정지원은 물론, 개인정보보호 규제 등 관련 법령의 정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상주시, 중국 영성시 방문 … 천연 다시마비료 사용하는 친환경 사과농장 둘러봐
경상북도 상주시의회, 시 공무원 20여명이 지난 11월20일부터 23일까지 3박4일의 일정으로 중국 산둥성 영성시를 찾았다. 이번 방문은 향후 경제·정책교류 협력을 위한 사전답사 형식으로 이뤄졌다. 정재현 시의회 의장을 비롯 13명의 의원들과 7명의 공무원 등 총 20명이 함께 했다. 방중단에는 영성시가 중국내에서 떠오르는 관광지인 만큼 관광진흥과, 한방산업단지 관리사업소, 농산업 협력방안을 위해 농업정책과 등 실무자들이 포함됐다. 방중 2째날인 21일에는 천연다시마 비료를 사용하고 있는 약 60만평 부지의 사과농장을 찾았다. 해당 농장은 천연다시마 비료를 생산하고 있는 세대해양에서 직접 운영하는 사과농장으로 어린 식목 식재 단계에서부터 100% 천연다시마 비료를 사용한다. 상주시 방중단은 나무에 열리는 사과는 햇빛을 받는 면에서 차이가 나기 마련인데 이곳 사과는 앞뒷면 할 것 없이 균일한 색상을 나타내 놀라움을 표시했다. 이어진 시식에서도 사과 당도가 높아 세대해양 관계자들에게 재배방법을 물어봤다. 또 농장의 사과나무 자체도 매끈한 모습을 보였는데, 우리나라 과수원의 나무와도 비교됐다. 세대해양 사과농장 관계자는 “100% 다시마로 이뤄진 비료 사용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