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9 (화)

  • 흐림동두천 11.9℃
  • 흐림강릉 16.2℃
  • 서울 11.8℃
  • 대전 13.2℃
  • 구름많음대구 17.6℃
  • 구름많음울산 18.1℃
  • 광주 13.6℃
  • 맑음부산 17.1℃
  • 흐림고창 15.2℃
  • 맑음제주 20.0℃
  • 흐림강화 12.1℃
  • 흐림보은 12.5℃
  • 흐림금산 13.2℃
  • 흐림강진군 16.9℃
  • 구름많음경주시 17.4℃
  • 구름많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정치


황교안 "文정부 반환점은 내려가는 반환점, 잘한 게 하나도 없다…지긋지긋"

"공수처 설치는 정권 비위 안 맞는 사람들 다 잡아넣는 것"

 

문재인 대통령 임기 반환점이 되는 9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무슨 반환점인가. 내려가는 반환점"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좌파독재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서 "지금까지의 2년 반을 돌아보니까 이 정부가 한 일은 경제 망가뜨린 일, 민생을 챙기지 않아서 민생이 도탄에 빠지게 한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북한 눈치만 보면서 우리의 안보를 파탄시킨 일, 우리의 소중한 가치 ‘자유, 정의, 공정’ 그거 망가뜨린 일, 이게 전부"라고 했다.

 

황 대표는 "지난 2년 반을 보니까 이 정권 잘한 게 하나도 없다"며 "우리가 이 문재인 정권의 잘못된 좌파폭정 반드시 막아내야 된다. 이것은 우리 자유한국당을 위한 일이 아니다. 무너진 자유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한 바로 위대하고 거룩한 일"이라고 했다.

 

또 여당이 추진 중인 공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대해서도 "정권의 비위에 안 맞는 사람들 다 잡아넣는 것"이라며 "검찰이 멀쩡하게 잘하려는 것을 뺏어올 수 있다. 그렇게 공수처법을 만들려고 하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결국 대통령 뜻대로 다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게 통과되면 좌파독재가 된다는 것"이라며 "'독재' 그러면 이상한 거 생각하시는데 자기 마음대로 하는 게 독재 아닌가. 그것도 왼쪽으로 자기 마음대로 하는 게 바로 뭔가. 좌파독재 아닌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공수처법 만들면 그렇게 되겠는가 안 되겠는가. 그러니까 우리가 목숨을 걸고 반드시 막아내야 되지 않겠는가"라고 했다.

 

황 대표는 같은 날 세종시 조치원읍으로 이동해 결의대회를 이어갔다. 황 대표는 여기서도 "오늘이 문재인 대통령 취임 딱 절반, 반환점이다. 2년 반 됐다"며 "그 2년 반을 돌아보면 정말 지긋지긋하다"고 힐난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의 2년 반은 이제 돌아가는 반환점이 아니라 모든 지금까지의 잘못들을 되돌리는, 바꾸는 전환점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