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14.9℃
  • 구름많음대전 15.4℃
  • 구름많음대구 17.4℃
  • 구름많음울산 17.0℃
  • 구름조금광주 17.2℃
  • 구름조금부산 19.0℃
  • 구름많음고창 15.9℃
  • 구름조금제주 18.8℃
  • 구름많음강화 14.3℃
  • 흐림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5.5℃
  • 구름많음강진군 18.0℃
  • 구름많음경주시 17.1℃
  • 구름조금거제 17.8℃
기상청 제공

정치


황교안 "文정부 반환점은 내려가는 반환점, 잘한 게 하나도 없다…지긋지긋"

"공수처 설치는 정권 비위 안 맞는 사람들 다 잡아넣는 것"

 

문재인 대통령 임기 반환점이 되는 9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무슨 반환점인가. 내려가는 반환점"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좌파독재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서 "지금까지의 2년 반을 돌아보니까 이 정부가 한 일은 경제 망가뜨린 일, 민생을 챙기지 않아서 민생이 도탄에 빠지게 한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북한 눈치만 보면서 우리의 안보를 파탄시킨 일, 우리의 소중한 가치 ‘자유, 정의, 공정’ 그거 망가뜨린 일, 이게 전부"라고 했다.

 

황 대표는 "지난 2년 반을 보니까 이 정권 잘한 게 하나도 없다"며 "우리가 이 문재인 정권의 잘못된 좌파폭정 반드시 막아내야 된다. 이것은 우리 자유한국당을 위한 일이 아니다. 무너진 자유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한 바로 위대하고 거룩한 일"이라고 했다.

 

또 여당이 추진 중인 공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대해서도 "정권의 비위에 안 맞는 사람들 다 잡아넣는 것"이라며 "검찰이 멀쩡하게 잘하려는 것을 뺏어올 수 있다. 그렇게 공수처법을 만들려고 하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결국 대통령 뜻대로 다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게 통과되면 좌파독재가 된다는 것"이라며 "'독재' 그러면 이상한 거 생각하시는데 자기 마음대로 하는 게 독재 아닌가. 그것도 왼쪽으로 자기 마음대로 하는 게 바로 뭔가. 좌파독재 아닌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공수처법 만들면 그렇게 되겠는가 안 되겠는가. 그러니까 우리가 목숨을 걸고 반드시 막아내야 되지 않겠는가"라고 했다.

 

황 대표는 같은 날 세종시 조치원읍으로 이동해 결의대회를 이어갔다. 황 대표는 여기서도 "오늘이 문재인 대통령 취임 딱 절반, 반환점이다. 2년 반 됐다"며 "그 2년 반을 돌아보면 정말 지긋지긋하다"고 힐난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의 2년 반은 이제 돌아가는 반환점이 아니라 모든 지금까지의 잘못들을 되돌리는, 바꾸는 전환점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부 "2025년 자사고·외고·국제고 일반고 전환"…고교 서열화 해소 방안 발표
현재 초등학교 4학년이 고등학교에 들어가는 2025년부터 자율형 사립고, 외국어고, 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러한 내용이 담긴 '고교서열화 해소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개정해 고교학점제가 도입되는 2025년 3월부터 자사고‧외고‧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기로 했다. 다만 전환되기 전에 입학한 학생들의 경우 졸업할 때까지 자사고‧외고‧국제고의 학생 신분은 유지된다. 또 자사고‧외고‧국제고는 일반고로 전환된 이후 학생의 선발과 배정은 일반고와 동일하게 운영되며, 학교의 명칭과 특성화된 교육과정도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할 수 있다. 전국단위로 학생을 모집했던 일반고의 모집 특례도 폐지된다. 아울러 과학고‧영재학교의 선발방식 등도 개선해 고입 단계의 사교육 유발요인을 단계적으로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교육부의 자사고, 외국어고, 국제고의 일반고 전환 배경에는 '고교서열화'가 있다. 유 부총리는 "문재인 정부는 교육의 격차가 사회계층의 격차로 이어지고 있다는 국민 여러분의 우려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를 개선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는 우리 아이들이 고등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