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 구름조금동두천 3.8℃
  • 맑음강릉 9.8℃
  • 맑음서울 6.7℃
  • 박무대전 7.3℃
  • 맑음대구 8.5℃
  • 맑음울산 10.1℃
  • 맑음광주 10.0℃
  • 맑음부산 11.6℃
  • 흐림고창 7.7℃
  • 맑음제주 13.8℃
  • 맑음강화 4.4℃
  • 흐림보은 4.8℃
  • 구름많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7.2℃
  • 맑음경주시 8.0℃
  • 맑음거제 9.3℃
기상청 제공

문화


금귀걸이 말갑옷 등 가야 시대 유물 5건 보물 지정 예고

경남 합천 옥전고분 출토 유물 등

 

문화재청이 23일 경남 합천 '옥전 고분군'에서 출토된 금귀걸이 등 가야문화권 유물 5건에 대해 보물 지정예고 했다.

 

보물로 지정될 예정인 유물들은 5~6세기 가야 시대 유물로 1980년대 발굴 조사된 합천 옥전, 함안 마갑총 고분 등 대표적인 가야 고분에서 출토된 것들이다.

 

5건 중 금귀걸이가 총 3건으로, 각각 '옥전 28호분', 'M4호분', 'M6호분'에서 출토됐다.

 

'옥전 28호분' 출토 금귀걸이는 현존하는 가야 시대 '긴 사슬 장식 금귀걸이' 중 가장 화려하고 보존 상태가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이 귀걸이는 일본 규슈[九州] 지방 구마모토현(熊本縣)의 다후나야마(江田船山) 고분에서 출토된 6세기 금귀걸이와 흡사해 가야의 영향을 받았음을 알려준다고 문화재청은 설명했다.

 

 

'M4호분' 출토 금귀걸이는 좌·우 한 쌍이 온전히 남아 있고 무덤의 주인공이 귀에 달았던 곳에서 발견돼 실제 사용한 사실이 확인됐다. 해당 귀걸이는 장식마다 금 알갱이를 테두리에 붙이거나 금선(金線) 형태를 만든 누금세공기법과 금판을 두드려서 요철 효과를 낸 타출기법 등 다양한 공예기법이 적용돼 가야 시대 금속세공기술이 매우 발달했음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M6호분' 출토 금귀걸이는 현존하는 가야 산치자형 장식을 가진 금귀걸이 중 상당히 뛰어난 작품으로 꼽힌다. 더욱이 해당 무덤은 그 규모가 큰 중형급으로, 보관(寶冠), 목걸이, 귀걸이, 고리자루 큰 칼, 화살통, 장식 마구 등이 함께 출토돼 옥전지역 고분 중에서도 지배자의 무덤으로 추정된다.

 

 

귀걸이 외에도 'M3호분'에서 출토된 고리자루 큰 칼 4점은 한 무덤에서 일괄 출토된 최초의 사례로, 삼국 시대 동종유물 중 제작기술과 형태 등이 가장 뛰어난 작품으로 꼽히고 있다.

 

경남 함안의 마갑총에서 출토된 말 갑옷과 고리자루 큰 칼도 이번에 보물 지정이 예고됐다.

 

해당 유물들은 5세기 아라가야에서 제작해 사용한 것으로, 당시 동북아시아에서 철제 무구와 중장기병 전술이 확산하고, 그와 함께 높은 수준의 철기 제작기술이 개발됐다는 점을 알 수 있는 유물이다.

 

 

문화재청은 지난해 2차례에 걸쳐 지방자치단체와 국립박물관에서 신청한 소장품 중 출토지가 명확하고 가야문화권의 특징이 반영된 유물 총 37건에 대해 문화재 지정이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이번 지정예고는 그 두 번째 결과"라며 "앞으로 나머지 유물들에 대한 추가 조사와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치면 문화재 지정을 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부 "2025년 자사고·외고·국제고 일반고 전환"…고교 서열화 해소 방안 발표
현재 초등학교 4학년이 고등학교에 들어가는 2025년부터 자율형 사립고, 외국어고, 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러한 내용이 담긴 '고교서열화 해소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개정해 고교학점제가 도입되는 2025년 3월부터 자사고‧외고‧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기로 했다. 다만 전환되기 전에 입학한 학생들의 경우 졸업할 때까지 자사고‧외고‧국제고의 학생 신분은 유지된다. 또 자사고‧외고‧국제고는 일반고로 전환된 이후 학생의 선발과 배정은 일반고와 동일하게 운영되며, 학교의 명칭과 특성화된 교육과정도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할 수 있다. 전국단위로 학생을 모집했던 일반고의 모집 특례도 폐지된다. 아울러 과학고‧영재학교의 선발방식 등도 개선해 고입 단계의 사교육 유발요인을 단계적으로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교육부의 자사고, 외국어고, 국제고의 일반고 전환 배경에는 '고교서열화'가 있다. 유 부총리는 "문재인 정부는 교육의 격차가 사회계층의 격차로 이어지고 있다는 국민 여러분의 우려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를 개선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는 우리 아이들이 고등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