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화)

  • 맑음동두천 22.7℃
  • 구름많음강릉 21.8℃
  • 맑음서울 23.6℃
  • 맑음대전 23.1℃
  • 구름조금대구 22.2℃
  • 흐림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23.6℃
  • 구름많음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1.4℃
  • 맑음강화 22.5℃
  • 맑음보은 21.6℃
  • 맑음금산 21.3℃
  • 구름많음강진군 22.7℃
  • 구름많음경주시 20.9℃
  • 구름조금거제 22.1℃
기상청 제공

정치


日 정부, ‘욱일기 정치적 상징’ 런던 올림픽 당시 인정

2012년 8월 참의원 결산위원회서 욱일기 정치적 상징성 인정
모리모토 당시 방위성 “스포츠에 정치문제 끌고 오는 것, 스포츠 정신에 반하는 것”

 

일본이 ‘욱일기에는 정치적 의미가 없다’며 2020년 도쿄 올림픽에서 적극적인 욱일기 사용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가운데, 2012년 런던 올림픽 당시 모리모토 사토시 방위상이 욱일기의 정치적 사용에 대한 부정적 견해를 밝혔던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12년 8월 일본 참의원 결산위원회 회의록을 확인한 결과 런던 올림픽에서의 욱일기 사용을 문제 삼은 한국 측에 대한 방위상의 의견을 물어보는 당시 사토 마사히사 의원의 질문에 모리모토 방위상은 “스포츠에 양국 간 심각한 정치문제를 끌고 오는 것은 스포츠 정신에 반하는 것”이라고 답변했다고 밝혔다.

 

특히, 사토 의원이 방위상의 발언에 대해 ‘개인적 의견’으로 평가절하하려고 하자 모리모토 방위상은 또 한 번 같은 발언을 하며 본인의 생각을 강조했다.

 

송 의원은 “욱일기는 전범기로서 독일 나치의 상징인 하켄크로이츠 깃발과 마찬가지”라며 “2012년 8월 일본 의회에서 장관까지 인정한 욱일기의 정치성을 아베 정부는 완전히 부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욱일기 게시를 정치적 선전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것은 7년 전에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는 자기모순에 빠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