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화)

  • 구름조금동두천 19.5℃
  • 구름조금강릉 20.5℃
  • 맑음서울 20.0℃
  • 맑음대전 20.7℃
  • 맑음대구 19.3℃
  • 울산 18.2℃
  • 맑음광주 20.1℃
  • 구름많음부산 22.0℃
  • 맑음고창 19.7℃
  • 구름많음제주 20.7℃
  • 맑음강화 20.1℃
  • 맑음보은 20.4℃
  • 맑음금산 18.8℃
  • 구름조금강진군 21.3℃
  • 구름많음경주시 20.0℃
  • 구름조금거제 22.0℃
기상청 제공

정치


한전 등 발전공기업, 실적 악화 불구 직원 수 늘려…인건비 1,230억 확대

영업이익, 2016년 12조16억원 → 2018년 –2,080억원
당기순이익, 7조1,483억원 → -1조1,745억원
직원 2,494명 더 채용, 연봉 1억원 이상 직원도 55명 늘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영향으로 한국전력 및 발전 6사의 영업이익이 2년 만에 큰 폭으로 줄어들었지만, 한전 등 발전공기업들은 같은 기간 오히려 직원 수를 늘리며 총 인건비 지출을 대폭 확대하는 등 방만 경영 행태를 보여온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전 및 한국수력원자력 등 발전 6개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한전의 연결 재무제표 기준(발전 6개사 포함) 2016년 영업이익은 12조16억원에서 2018년 –2,080억원으로 12조2,096억원 감소하며 영업이익이 적자 전환하고, 당기순이익도 같은 기간 7조1,483억원에서 –1조1,745억원으로 8조3,223억원 감소하는 등 영업 실적이 급격히 나빠졌다고 밝혔다.

 

발전공기업의 이같은 실적 악화는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 시행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발전공기업은 이 기간 직원을 2,494명 더 채용하고, 연봉 1억원 이상 직원도 55명 늘리는 등 제 식구 챙기기에 여념이 없었다.

 

수익성이 크게 감소해 전기요금 인상 가능성까지 심각하게 고려됐던 상황에서 발전공기업의 총 인건비 지출은 1,228억원(2016년 3조5,265억원 → 2018년 3조6,493억원) 늘어나는 등 방만하게 회사를 운영해 온 것이다.

 

윤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영업실적이 급속히 악화되고 이에 따른 대규모 적자 부담이 국민에게 충분히 전가될 수 있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한전 등 발전공기업들은 이를 수수방관한 채 오로지 제 식구 챙기기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공기업 손실은 결국 국민 세금으로 메울 수밖에 없기 때문에 정부는 잘못된 탈원전 정책을 즉시 멈추고, 한전 등 발전공기업들은 수익성 개선을 위한 경영 효율화 작업에 즉시 돌입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