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일)

  •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11.2℃
  • 맑음서울 4.5℃
  • 맑음대전 6.9℃
  • 맑음대구 9.1℃
  • 맑음울산 9.7℃
  • 맑음광주 9.1℃
  • 맑음부산 10.8℃
  • 맑음고창 6.5℃
  • 구름많음제주 9.8℃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5.5℃
  • 맑음금산 6.7℃
  • 맑음강진군 8.9℃
  • 맑음경주시 9.6℃
  • 맑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생활


일본인 국내 여행객, 4년간 1,437만명 덜 오고 12조3,705억원 덜 썼다

2015~2018년 기준, 한국인 일본 여행 2,377만명, 일본인 국내 여행 939만명 그쳐
1인당 여행객 소비금액도 한국인이 10만원 더 높아
김두관 의원, 국내 중소도시의 관광상품 개발위해 지원책 마련 필요

 

최근 4년동안 한국인 여행객이 일본에서 쓴 금액이 일본인 관광객이 한국에서 소비한 금액의 3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기획재정위원회 김두관 의원(김포시 갑)에게 한국관광공사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일본인이 한국으로 온 여행객은 939만5,649명인데 반해, 한국인의 일본 여행은 2,377만1,787명으로 나타났다. 일본인 여행객이 한국으로 1,437만명 적게 여행을 온 것이다.

 

그리고 연평균 원/달러 환율 기준으로 여행수지를 분석한 결과 한국인 여행객이 일본에서 쓴 금액은 4년간 18조8,158억원인데 반해, 일본인 여행객이 한국에 와서 사용한 금액은 6조4,453억원으로 여행수지 적자금액이 약 12조3,705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국민의 일본 여행은 2015년에 400만2,095명에서 2018년에는 753만8,952명으로 3년간 353만6,857명 증가했지만, 일본인의 우리나라 여행은 2015년도에 183만7,782명에서 2018년에는 294만8,527명으로 111만745명 증가에 그치고 있다.

 

 

연도별 한국인과 일본인 여행객의 상대국가에서의 소비액을 보면 2015년도에 한국인이 일본에서 여행하면서 소비한 1인당 소비액이 19만630원 많았으며, 2016년도에는 11만9,590원 2017년에는 5만980원, 2018년에는 9만2,830을 더 소비했다.

 

4년간 일본인 여행객이 국내에서 사용한 1인당 평균 소비액은 4년 평균 약 68만5,990원인데 반해, 우리국민이 일본에서 지출한 1인당 평균 소비액은 약 79만1,520원인 것으로 나타나 약 10만5,530원 더 많이 지출한 셈이다.

 

K-POP 열풍과 드라마와 영화 해외 수출 등 한류가 전 세계적으로 퍼지고 있음에도 우리국민들의 일본 여행보다 일본인 여행객의 우리나라 여행자수가 크게 적은 상황이다.

 

 

김두관 의원은 “최근 4년간 일본여행수지 적자가 12조원에 이르고 있고, 일본 여행을 가는 여행객 상승률도 가팔랐다”며 하지만 최근 한일 관계 악화로 일본으로 가는 여행객 수가 감소하고 있어 이러한 흐름이 일단 멈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한류열풍에 따라 외국인 관광객이 유입되고 있지만, 서울과 부산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며 “국내 중소도시의 관광상품 개발과 지역 특색 활성화 등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관광상품 홍보와 활성화를 위한 대책마련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국토부, 지자체와 함께 노후 고시원·쪽방 직접 찾아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공공임대주택 입주 의사가 있으나, 공공임대주택 등 주거지원 정보에 어두워 고시원과 쪽방 등에 거주 중인 이들을 위해 전국 226개 기초지자체단체와 함께 비주택 취약거처 방문조사에 나선다. 이번 방문조사는 10월24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아동 주거권 보장 등 주거지원 강화대책(이하 ‘주거지원 강화대책’)’의 후속조치로, 시·군·구 행정복지센터(찾아가는 복지전담팀)을 중심으로 주거지원조사팀을 구성해 직접 현장을 방문하고, 공공임대주택과 주거급여 등 주거지원 안내 및 이주수요를 발굴한다. 주거지원조사를 통해 발굴된 공공임대주택 이주 대상자는 2020년 상반기부터 1:1 상담과 안내를 통해 인근의 매입·전세 임대주택과 영구임대주택에 단계적으로 이주하도록 할 계획이다. 주거복지재단·지역주거복지센터 등 주거복지 관련기관과 협력해 이사비·보증금·생활집기를 제공하고, 임대주택 운영기관인 LH에 이주지원센터를 설치해 이주 절차 전반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공공임대주택 이주 후에는 신속히 지역사회에 정착할 수 있도록 주거복지전문인력(LH)을 배치해 초기 정착을 지원하고 복지부와 협업해 자활지원과 통합서비스 돌봄 서비스 제공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