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3 (금)

  • 맑음동두천 27.3℃
  • 구름조금강릉 24.9℃
  • 맑음서울 27.6℃
  • 맑음대전 27.7℃
  • 흐림대구 24.6℃
  • 구름많음울산 23.6℃
  • 구름조금광주 28.2℃
  • 구름조금부산 27.1℃
  • 구름많음고창 27.2℃
  • 구름조금제주 26.6℃
  • 맑음강화 26.8℃
  • 맑음보은 25.8℃
  • 맑음금산 26.2℃
  • 구름조금강진군 27.6℃
  • 흐림경주시 24.3℃
  • 맑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정치


文 이달 말 ‘한미정상회담’…민주당 “환영” vs 한국당 “맹탕 대북정책 중단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2~26일 미국 뉴욕을 방문해 UN총회에 참석한 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13일 청와대가 밝힌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에서의 기조연설과 한·미 정상회담 그리고 기후변화 대처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선도적인 글로벌 외교활동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특히 “올해 말 성사 가능성이 높은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뉴욕에서 한·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한반도 평화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양국 정상이 논의할 기회라는 면에서 어느 때보다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은 한·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적극적인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맹탕 대북정책 중단’과 ‘한·미 동맹 복원’의 기회로 삼을 것을 촉구했다.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지금 한반도는 미증유의 위기에 서 있으며, 한·미 동맹은 위급하고,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중단될 기미가 없다”면서 “이번 방미를 기회로 삼아 꼬인 정국과 국제관계를 푸는 것만이 국민과 국익을 최우선으로 삼는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해방 이후 굳건한 한·미 동맹이 한반도 안보에 직결돼 왔고, 안보는 국민의 안전권 보장을 의미한다. 즉, 안보가 곧 국익”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국제관계에서의 국내정치 행보를 중단하라. 문재인 정권 들어 9번째 개최되는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미 동맹을 다시 튼튼하게 구축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무력도발, 북한제재 UN결의 위반을 더이상 두둔해서는 안 된다”면서 “이번 UN총회에서 북한과 김정은의 안하무인, 독불장군식 행태를 명확하게 규탄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견고한 국제공조를 다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