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 맑음동두천 -3.4℃
  • 맑음강릉 1.6℃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2.2℃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3.1℃
  • 맑음부산 4.6℃
  • 맑음고창 2.2℃
  • 흐림제주 8.9℃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0.5℃
  • 맑음금산 -0.8℃
  • 구름조금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2.3℃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사회


A형 간염 유행 원인은 '오염된 조개젓'…"섭취 중지해야"

식약처 조개젓 전수조사

 

올해 A형 간염 유행의 주요 요인이 오염된 조개젓인 것으로 확인돼 질병관리본부가 11일 섭취 중지를 권고했다.

 

아울러 미개봉 제품에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조개젓에 대해서는 지방자치단체가 판매 및 유통을 중지시키고 회수 후 폐기하도록 했다.

 

질본에 따르면 올해 A형간염 신고 건수는 6일 기준 1만4,214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1,818명 대비 약 7.8배 증가했다.

 

이에 질본은 A형간염 발생 증가 원인에 대해 심층역학조사를 실시한 결과 주요 원인이 조개젓인 사실을 확인했다.

 

지난 8월까지 확인된 A형간염 집단발생 26건 조사 결과 21건(80.7%)에서 조개젓 섭취가 확인됐으며, 수거가 가능한 18건의 조개젓 검사 결과 11건(61.1%)에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됐다. 이중 유전자 분석을 시행한 5건은 환자에서 검출된 바이러스와 조개젓에서 검출된 바이러스 유전자가 같은 근연관계를 확인했다.

 

질본은 "올해 A형 간염 유행은 조개젓이 큰 원인이나 집단발생 후 접촉 감염, 확인되지 않은 소규모 음식물 공유에 의한 발생도 가능하다"라며 "적극적 예방대책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전문가들은 A형간염 예방수칙으로 ▲A형간염 안전성 확인 시까지 조개젓 섭취 중단 권고 ▲조개류 익혀 먹기 ▲요리 전, 식사 전, 화장실 다녀온 후 비누로 30초 이상 손 씻기 ▲안전한 물 마시기 ▲채소나 과일은 깨끗이 씻어 껍질 벗겨 먹기 ▲A형간염 예방접종 등을 권고했다.

 

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조개젓 안전관리를 위해 9월 중으로 조개젓 유통제품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A형간염 예방을 위해 안전성 확인 시까지 조개젓 섭취를 중지하고, 환자 격리, 접촉자 A형간염 예방접종 등 A형간염 예방을 위한 조치에 적극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소비자원 "LED등기구 일부 제품 광효율·전자파 기준 부적합, 개선필요"
시중에서 판매 중인 일부 LED 조명에서 광효율과 전자파장해가 기준에 부적합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11일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LED등기구 11개 브랜드 11개 제품을 대상으로 광효율, 플리커(빛의 깜박임), 수명성능, 점·소등내구성, 전자파장해,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광효율, 빛의 주기적인 깜박임 정도를 평가하는 플리커 등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수명성능, 점·소등내구성, 감전보호 등에는 전 제품 이상이 없었으나, 일부 제품은 광효율, 전자파장해가 기준에 부적합해 개선이 필요했다. 시험 대상은 두영조명, 바텍, 번개표, 솔라루체, 오스람, 이글라이트, 장수램프, 코콤, 필립스, 한샘, 히포 등 11개 제품이었다. 전자파장해 시험에선 두영조명과 히포 등 2개 제품에서 전자파 방출 상한선을 초과해 전자파적합성기준에 부적합했다. 바텍과 히포는 KS인증 제품이더라도 전자파적합성 인증을 받아야 하지만, 인증을 받지 않았다. 한샘 제품은 인증번호 표기가 누락돼 적합성평가 표시기준에 부적합했다. 해당 사업자는 개선 계획을 소비자원에 알려왔고, 소비자원은 이런 시험 내용을 국가기술표준원에 통보할 예정이다. 광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