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5℃
  • 맑음강릉 18.6℃
  • 맑음서울 23.8℃
  • 맑음대전 23.5℃
  • 맑음대구 20.6℃
  • 맑음울산 22.1℃
  • 맑음광주 23.1℃
  • 구름많음부산 23.0℃
  • 맑음고창 23.9℃
  • 맑음제주 21.3℃
  • 구름조금강화 22.1℃
  • 맑음보은 21.0℃
  • 맑음금산 21.7℃
  • 맑음강진군 24.2℃
  • 맑음경주시 21.4℃
  • 구름많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인터뷰

전체기사 보기






사회

더보기

경제

더보기
총자산 70조 대형 생보사 ‘신한라이프’ 출범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가 금융위원회로부터 양사 합병에 대한 인가를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금융위는 이날 열린 정례회의에서 두 회사의 합병 인가 신청에 대한 승인 결정을 내렸다. 이로써 오는 7월1일 양사의 통합 법인인 ‘신한라이프’가 총자산 70조 규모의 대형 생보사로 새롭게 탄생한다. 양사는 지난해 3월 통합 일정 확정 후 9월 통합 보험사 사명을 ‘신한라이프’로 확정했다. 이후 12월 23일 양사 주주총회 결의를 통해 합병계약을 체결, 통합법인 대표이사 선임을 마쳤다. 신한금융지주가 지난 2019년 2월 오렌지라이프를 인수한 이후부터 ‘뉴라이프 추진위원회’ 등을 가동하면서 순조롭게 진행해 온 통합 작업은 신한라이프 CEO 내정자인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을 중심으로 그 절차를 마무리 하는 단계다. 6월 한 달간은 실제 도상훈련 기간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양사는 재무, 운영, IT 등 업무통합 외에도 △합동 봉사활동 △승진자 통합 연수 △통합 동호회 등을 운영 등의 ‘신한라이프’의 새로운 업무방식을 공유하기로 했다. 성대규 사장은 “원활한 통합 작업으로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고 금융산업에 이바지하는 일류 보험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한생명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