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8 (일)

  • 흐림동두천 6.7℃
  • 흐림강릉 15.7℃
  • 서울 7.7℃
  • 대전 7.2℃
  • 대구 12.1℃
  • 울산 13.3℃
  • 광주 14.0℃
  • 부산 13.6℃
  • 흐림고창 14.1℃
  • 제주 17.7℃
  • 구름많음강화 7.5℃
  • 흐림보은 9.7℃
  • 흐림금산 7.6℃
  • 흐림강진군 13.7℃
  • 흐림경주시 12.8℃
  • 흐림거제 13.3℃
기상청 제공

사회


의대 교원 1인당 학생 수 1.6명...‘개인과외 수준’

- 전임교원은 11,502명인데 학생 수는 18,348명
-로스쿨은 7.6명, 약대는 14.9명

전국 40대 의과대학 교원 1인당 평균 학생 수가 로스쿨이나 약대 등 타 전문학과 대학·대학원 대비 현저히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종성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2년 기준 전국 의과대학 재직 중인 전임교원은 11,502명인데 학생 수는 18,348명으로 확인됐다. 즉, 의과대학 전임교원 1인이 가르치는 학생 수가 평균 1.6명이라는 것이다. 그 비율만 놓고 보면 ‘개인과외 수준’인 셈이다.

 

 

특히, 입학정원이 40명인 ‘미니 의대’를 포함한 6개 의대(인제대, 을지대, 차의과대, 가톨릭대, 성균관대, 울산대)는 가르치는 교원 대비 교육받는 학생 수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례로, 울산의대의 경우 학생 수가 240명인데 반해 전임교원만 650명으로 전임교원이 학생보다 2배 이상 많다.

 

반면 같은 전문대학원인 로스쿨의 경우, 전임교원 1인당 평균 학생 수는 7.6명으로 확인됐다(교육부 자료). 약대의 경우 35개 약학대학* 내 전임교원 1인당 평균 학생 수는 14.9명으로 의대보다 10배 가까이 많은 수치이다.

 

의대 내 교육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서라도 의대 원 확대를 통해 학생 수는 늘릴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이유이다.

 

이종성 의원은 “필수의료 위기 등으로 의사 인력 양성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인데 의대 내 교육자원이 충분히 활용되지 못하고 있다”며 “최소 10년 이상의 훈련을 거쳐 양성된 교육자원인 의대 교원이 지금보다 더 많은 후학을 양성하고, 이를 통해 국민의 의료접근성을 제고하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손흥민, “인생에서 가장 힘든 한주” 위로한 토트넘 팬들에게 감사
-아시안컵 이후 힘들고 고통스러워, 팬들의 환영에 위로받아 -토트넘 동료들이 그리웠지만 국가대표팀도 저의 일부 아시안컵을 마치고 소속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에 복귀한 손흥민은 16일(현지시간) 토트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복귀를 반겨주신 팬들께 정말 감사하다. 그런 환영을 받을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아시안컵 이후 첫 심경을 밝혔다. 손흥민 선수는 “아시안컵 이후 아직 매우 힘들고 고통스러운 상황이었는데 저를 크게 환영해주시고 반겨주셨을 때 정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놀라운 느낌을 받았다”면서 “내 인생에서 가장 힘든 일주일이었다고 할 수 있지만 팬 여러분께서 응원해주신 덕분에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 여러분이 저를 다시 행복하게 해주시고 북돋워주셨다. 죽을 때까지 잊을 수 없는 기억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시즌 우승할 수 있도록, 토트넘 소속으로 뛰는 마지막 날까지 여러분이 행복하게 웃을 수 있도록, 또 여러분이 토트넘 팬이라는 걸 자랑스러워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돌아온 자신을 따뜻하게 맞이해준 팀 동료들에게도 “아시안컵 기간 동안 팀 동료들이 너무 그리웠다. 중요한 시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