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5 (일)

  • 구름많음동두천 12.8℃
  • 구름많음강릉 15.5℃
  • 구름많음서울 14.3℃
  • 구름많음대전 12.4℃
  • 흐림대구 16.7℃
  • 흐림울산 17.6℃
  • 흐림광주 13.9℃
  • 흐림부산 18.0℃
  • 흐림고창 12.0℃
  • 흐림제주 15.6℃
  • 구름많음강화 13.1℃
  • 구름많음보은 10.8℃
  • 흐림금산 11.0℃
  • 흐림강진군 14.5℃
  • 흐림경주시 17.0℃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정보


【경제레이더】 경기도 땅값 1위 '판교 현백'... ㎡당 2,645만원

URL복사

경기도에서 가장 비싼 땅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현대백화점 부지로 나타났다. ㎡당 가격은 2,645만원이다. 가장 싼 곳은 포천시 신북면 삼정리 임야(573원/㎡)였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올해 1월 1일 기준 도내 465만 필지에 대한 개별공시지가를 5월 31일 결정 및 공시 했다.

 

올해 경기도 개별공시지가는 전년 대비 9.31% 상승했다. 지가가 상승한 토지는 454만675필지(97.7%), 하락한 토지는 10만1,807필지(2.2%), 변동이 없는 토지는 5,887필지(0.1%)로 각각 조사됐다.

 

개별공시지가가 가장 많이 상승한 지역은 신도시 등 개발사업이 많은 하남시로 13.21% 상승했다. 이어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 등의 영향으로 과천시가 13.08%, 재개발사업 및 수인분 당선 등의 영향으로 수원시가 12.77% 등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반면 파주시(5.51%), 연천군(6.87%), 동두천시(7.00%)는 상대적으로 낮은 상승 률을 보였다.

 

개별공시지가는 5월 31일부터 시·군· 구청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6월 초부터는 경기부동산포털에서 지도 기반으로 공시지가를 조회할 수 있다.

결정된 공시지가에 이의가 있는 토지소유자나 이해관계인은 6월 31일까지 토지가 소재하는 시·군·구청에 이의를 신청할 수 있다.

 

홍지선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개별공시지가는 종합부동산세, 재산세, 취득세 등 토지 관련 국세, 지방세 및 각종 부담금의 부과기준 자료로 활용 되기 때문에 앞으로도 정확한 토지 특성조사와 전문 감정평가사에 의한 공정한 지가검증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MeCONOMY magazine July 2021




HOT클릭 TOP7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