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6 (금)

  • 구름조금동두천 -4.0℃
  • 구름많음강릉 2.2℃
  • 구름많음서울 0.8℃
  • 구름많음대전 2.2℃
  • 박무대구 5.2℃
  • 울산 7.4℃
  • 구름조금광주 5.7℃
  • 흐림부산 7.8℃
  • 맑음고창 3.8℃
  • 흐림제주 10.7℃
  • 구름많음강화 0.6℃
  • 구름많음보은 -0.9℃
  • 구름많음금산 2.9℃
  • 구름조금강진군 7.8℃
  • 흐림경주시 5.8℃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사회


'일베 회원' 경기도 공무원 합격 논란…이재명 "사실 확인되면 임용취소, 법적 조치까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임용 막아달라'는 청원글
성희롱·장애인 비하 등 주장
이재명 지사 "도민 위한 공무 수행할 자격이 없다"

URL복사

 

최근 경기도 공무원에 합격한 극우 성향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 회원의 임용을 막아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글이 올라온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철저히 조사하여 사실로 확인되면 임용취소는 물론 법적 조치까지도 엄정하게 시행하겠다"라고 밝혔다.

 

지난 3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일베 사이트에서 성희롱 글들과 장애인 비하글 등을 수없이 올린 사람의 7급 공무원 임용을 막아달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경기도민이라고 소개한 청원인은 "일베라고 불리는 커뮤니티 사이트에 12월 29일 화요일에 지방직 7급 공무원 합격 인증글이 올라왔다"라며 "인증글을 올린 회원의 예전 작성글들을 조사해보고 큰 문제가 있음을 발견했다"라고 했다.

 

청원인은 "불특정 다수의 미성년자 여학생들을 성적인 대상물로만 보고 길거리의 여학생들을 몰래 도촬한 사진을 올려놓고 성희롱 글을 서슴없이 작성했다"라며 "실제로 수많은 미성년자 여학생들에게 접근해서 모텔 등 숙박업소로 데려가 성관계를 했고, 자랑이라도 하듯이 성관계 장면을 카메라로 촬영하여 인증글을 5차례 이상 올렸다"라고 주장했다.

 

또 "그냥 길가는 죄 없는 왜소증 장애인분을 뒤에서 몰래 도촬하고 그 사진을 일베에 올려 앤트맨이라고 조롱하며 히히덕거렸다"라며 "이런 사람이 대한민국 공무원이 되는 건 옳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했다.

 

 

이에 이 지사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업무 보고 내용을 올리며 "만일 사실이라면 주권자인 도민의 대리인으로서 권한을 위임받아 도민을 위한 공무를 수행할 자격이 없다"라고 했다.

 

이어 "철저히 조사해 사실로 확인되면 임용취소는 물론 법적 조치까지도 엄정하게 시행하겠다"라고 했다.








배너




사회

더보기
대기업 2곳 중 1곳, 상반기 대졸 신입 채용한다
대기업의 절반정도는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 신입사원을 채용한다고 답한 대기업 중 절반이상이 ‘수시채용’을 진행할 것이라 답해, 대기업의 신입직 수시채용 방식의 확산세가 빠른 것으로 보인다. 대기업의 신입사원 수시채용은 현대자동차그룹, LG그룹, KT 등이 도입한 이후 최근 SK그룹이 내년부터 신입직 정기공채를 전면 폐지하고 수시채용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SK그룹은 올해 상반기 계열사별 수시채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현재 ‘SK하이닉스’가 신입사원 수시채용을 진행 중이고 3월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계열사별 수시채용을 진행할 예정이다. 반면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공채를 진행할 것을 보이나 구체적인 일정은 ‘미정’이고, 롯데그룹도 아직 상반기 채용계획을 확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는 국내 대기업 및 중소기업 813개사를 대상으로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해 그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상반기에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한 기업이 41.5%로 10곳 중 4곳에 달했다. 대기업 중에는 절반 정도인 47.2%가 상반기에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