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
  • 구름많음강릉 2.5℃
  • 구름조금서울 -0.4℃
  • 구름많음대전 3.3℃
  • 구름조금대구 3.6℃
  • 구름조금울산 5.5℃
  • 구름많음광주 5.6℃
  • 부산 2.9℃
  • 구름많음고창 5.6℃
  • 구름많음제주 9.2℃
  • 구름조금강화 0.3℃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3.4℃
  • 구름많음강진군 6.8℃
  • 구름많음경주시 4.0℃
  • 구름많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사회


대법, '전남편 살해' 고유정에 무기징역 확정…의붓아들 살해 혐의는 무죄

"사망원인, 합리적 의심 여지 없이 증명됐다고 보기 어려워"

URL복사

전 남편과 의붓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온 고유정에 대해 대법원이 5일 무기징역을 최종 확정했다.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이날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고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고씨는 지난해 3월 재혼한 남편에게 의붓아들 A군을 집으로 데려오도록 하고, A군에게 수면제를 먹여 깊은 잠에 빠지게 했다.

 

이후 다음 날 새벽 잠든 A군의 몸통과 머리 부위를 눌러 숨을 쉬지 못하게 하는 방법으로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고씨는 지난해 5월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아들의 면접교섭을 위해 만난 전남편 강씨에게 수면제 먹여 흉기로 살해한 혐의도 받았다.

 

고씨는 숨진 강씨의 시신을 훼손한 뒤 여행용 가방에 담아 일부는 여객선 갑판에서 바다에 버리고, 일부는 경기도 김포시의 한 아파트 쓰레기 분리시설에 버린 혐의도 받는다.

 

이에 1심과 2심 재판부는 고씨가 전 남편을 계획적으로 살해한 점을 인정해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다만 의붓아들 살인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로 판단했다.

 

대법원 역시 전 남편 살해 혐의를 인정해 고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하지만 의붓아들 살해 혐의에 대해 재판부는 "A군이 고씨의 고의적인 압박행위가 아닌 함께 잠을 자던 아버지에 의해 눌려 사망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라며 "설령 A군이 고의에 의한 압박으로 사망했다고 하더라도, 그 압박행위를 고씨가 했다고 단정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사망원인이 합리적 의심의 여지 없이 증명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이재용,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6개월 실형…'법정 구속'
경영권 승계를 도와주는 대가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재판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형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 됐다.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송영승 강상욱 부장판사)는 18일 뇌물공여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또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과 최지성 전 삼성전자 미래전략실장 역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이 내려졌다. 재판부는 이 부회장이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등을 도와달라는 청탁을 하며 회삿돈으로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에게 뇌물 86억8,000만 원을 건넨 혐의가 인정했다. 지난 2019년 10월 대법원 전원합의체의 파기환송 판결의 취지를 재판부가 따른 것이다. 재판부는 "이 부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뇌물 요구에 편승해 적극적으로 뇌물을 제공했고, 묵시적이나마 승계 작업을 위해 대통령의 권한을 사용해달라는 취지의 부정한 청탁을 했다"고 했다. 특히 쟁점이 됐던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활동에 대해선 재판부는 "실효성 기준을 충족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이 사건에서 양형 조건에 참작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했다.